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652756940
조회 수 1042 댓글 17


여기에도 글써보구 여기저기 물어봤을때 대리운전 콜센터는 헬중의 헬이라고 해서 엄청 겁먹고 입사했는데


웬걸 여태 해본 콜센터 ( 보험, 쇼핑몰 등) 중에서 제일 괜찮음


근데 이건 법인대리라서 그런듯


뭐냐면 회사단위에서 계약을 해서 그 회사 사람들이 쓰는거임 요금은 나중에 회사쪽으로 한꺼번에 청구함ㅇㅇ


그래서 직장, 자택 주소 다 등록돼있고 전화오면 이름 직급 회사명 다 뜸ㅋㅋㅋ


그래서 보통 점잖음


막 어디 큰 곳 회장님 대표님 전화오면 더 친절하게 됨 이 사람들이 계약 끊는다하면 그 회사소속 고객 전체가 날아가니까..ㅇㅇ


통화는 짧으면 3초안에 끝남


회사에서 집이요~


아 네 삼성동 회사에서 분당 자택가시나요


ㅇㅇ


네 배차되면 연락드리겠습니다


하고 끝


ㅋㅋㅋㅋㅋㅋ


진상이 아예 없는건 아닌데 한달 넘게 일하면서 욕 들은 적은 한 번도 없음


그리고 웃긴게 술 취한 경우가 많아서 그런가 단순함


아 왜케 안와ㅡㅡ!! 하다가도


죄송합니다 고객님..! 하면


오케이~,.. 빨리보내줭.. 추웡


막 이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여긴 법인대리운전이라


대리운전 기사들도 법인대리기사로 따로 있고 복장은 정장이 원칙임


세미정장까진 괜찮고 정 급해서 일반대리기사를 부르게 되면 복장확인함.. 청바지 모자 이런거 안됨 어두운색으로 깔끔하게 입어야 보냄..


글구 막 어떤 기사님들은 딱 한 고객만 전담함


아예 일일기사라고 아침에 집에서부터 태우고 가서 회사 갔다가 골프장 갔다가 밥도 먹고 밤에 다시 집에 데려다주고 이럼


하루에 딱 한 고객만 모셔서 이십몇만원 번 기사님 있었어 어제두


여기 일 괜찮아.. 재밌어 ㅋㅋㅋㅋㅋㅋㅋ


저녁에 일하는데 한 2시간 바짝 바쁘고 나중엔 한가해서 걍 게임하면서 간간히 전화받거나 딴짓하고 그럼.. 개꿀..


시급은 만원정도고 만근수당도 주고 집에서 가까워서 걸어다니고 아주 개꿀임.. 


멘탈 털릴까봐 만반의 준비를 다 하고 갔는데 민망해질 정도 ㅋㅋㅋ 오히려 다른 콜센터 일할때 더 스트레스받고 빡쳤던듯


이사가지 않는 한 계속 일할 생각이야.. 하루 딱 네시간 평일에만 일하는데 만근수당까지 해서 90~100만원 정도? 버는듯


면접보러 가기 직전까지 걍 안한다할까 고민했는데 하길 넘나 잘한것..! 




+ 아 그리고 가끔 딱 들어도 아는 큰 기업 높은 사람들 전화오면


자택이 막 한남동 평창동 이래서 약간 현타옴ㅋㅋㅋ 부럽고 ㅋㅋㅋㅋㅋㅋㅋ


글구 막 내가 아는 동네나 아예 우리집 근처에 있는 사람 or 거기로 가는 사람 전화오면 존나 반가움 ;;


글구 여기저기 콜센터 일하면서 느낀게


오히려 술취한 사람들보다 제정신인 사람들이 꼬투리잡고 진짜 존나 빡치게 악마처럼 진상부리는듯ㅇㅇ


술취하면 단순해지나봐 겁나 알파고처럼 추우시죠 죄송함니다~ㅠㅠ 하면 오케이^^!~~ 막 이러고 금방 풀림;;;;


아 글고 가끔 막 ㅈㅏ기가 있는 곳 위치가 추적되는줄 아는 사람들 있음... 안되는데..


또 여기 첨 일할때 신기했떤게


내가 막 어느동네 어디에 있고 이런거 하나도 몰르고 길치라서 엄청 걱정했는데


만약에 고객이 있는 곳 이름을  창신동 XX리족발


이렇게만 알아들었으면 출발지 입력하는 창에 창신동 리족발  이케만 쳐도 비슷한 이름의 족발집이 좌ㅏ라라락 뜸 유리족발 고리족발 헤이리족발 이런거 다 ㅋㅋㅋ


그럼 젤 유력한거 눌러서 지도보기 누르면 또 막 지도가 떠


그래서 지도보면서 여기부근 맞냐하고 맞다하면 거기로 위치 잡으면 댐ㅇㅇ 뭔가 존나 멋진 해커가 된 기분이었음

리플 더 보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2775 16.06.07 1996598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1927760
모든 공지 확인하기()
94060 그외 우리집 딸들은 죄다 섬나라로 가는 후기(짧음) 07:41 49
94059 그외 미국 sublet 고민중인 중기 5 07:03 98
94058 그외 배부르게 먹고도 앉으면 배고파지는 후기 2 06:59 38
94057 그외 귀에서 진동소리가 나는 중기 2 05:05 102
94056 그외 퇴근 후 별로였던 오늘 하루의 내 모습이 자꾸 떠오르는 걸 멈추지못하는 중기 4 04:42 213
94055 그외 탈모가 생긴거같은데 잘 모르겠는 초기 1 04:28 73
94054 그외 요새 너무 힘들어서 차라리 순간 사고 났으면 하고 바랬던 후기 2 03:04 201
94053 그외 부정출혈 때문에 강서 ㅁㅈㅁㄷ 병원 산부인과에서 항문초음파한 후기 9 01:48 595
94052 그외 엄마가 우는데 아무 감정이 들지 않아 일기를 써본 우울증 환자의 후기 15 01:41 553
94051 그외 트위터에서 소위 까빠충들 보고 너무 충격먹어서 멘탈흔들리는 중기 5 01:21 459
94050 그외 할일을 자꾸 뒤로 미루는 습관도 고쳐지는게 가능한지 궁금한 중기 3 01:06 310
94049 그외 여행가서 인종차별 당한 후기 13 00:50 877
94048 그외 내가 보던 작품들을 완결을 보지못할것같다는 후기 00:33 184
94047 그외 팀플 조원 중 한명을 짝사랑 중인 중기 2 00:25 249
94046 그외 소개팅하고 애프터까지 연락하는 빈도가 궁금한 중기 3 18.04.19 194
94045 그외 어제 밤에 위로해준 덬들에게 바치는 후기 5 18.04.19 422
94044 그외 고삼덬 인간관계 파탄낸 후기 8 18.04.19 585
94043 그외 뷔페나 무제한 음식점에서 많이 먹는방법이 궁금한 중기 10 18.04.19 543
94042 그외 로봇청소기 아이로봇브라바 사라고 권장하는 후기 5 18.04.19 339
94041 영화/드라마 23 아이덴티티 - 맥어보이 춤추는 모습이 너무 병신같아서 봤다가 쫄아버린 후기 1 18.04.19 167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4703 Next ›
/ 47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