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그외
2017.09.14 09:34

이직 및 취업 노하우 후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568594660
조회 수 1428 추천 수 2 댓글 32
안녕 덬들
난 여기저기 인사팀에서 사람도 꽤 뽑아보고
이직도 여러번 해본 사람으로서 작은 노하우랄까..
나도 전문가는 아니야! 절대 과신하진 마!

다만 내가 느낀 작은 느낌들을 알려주고 싶어서
참고로 대기업 공기업 중소기업 다 종류별로
조금씩 채용조건이나 분위기는 달라
그건 감안하고 봐줘,

난 중소기업 입장에서 써볼게


1. 학벌, 학점 생각보다 안 중요해
지방 출신 대학 나오고 학점도 평범하고...이런 거
전혀 문제없어! 학점은 2점대 이하만 아니라면
그닥 중요하지도 않아 3점대 이상이면 무난해
학벌도 꼭 인서울, 혹은 스카이여야만 하냐
그것도 아니야 전혀 아냐


2. 대외활동, 인턴, 알바 같은 경험이 중요
1번보다 더 중요한 건 이거야
보통 어디 지원할 때 이력서랑 자기소개서가 있지?
사람 뽑을 때 일단 글이 많은 자소서 부분보다
간단히 항목별로 채워둔 이력서가 더 시선을 끌어
대학생 때 대외활동이랑 인턴 많이 해둬
방학때마다 두달 잠깐씩 하는 인턴제도 많고
대외활동이야 학기중이나 방학중에 다 소화가능해
일단 이력서에 써놓을 게 좀 있어야 사회초년생
첫 취직할 때 여러모로 이득이겠지?
일단 시선이 가잖아, 텅텅 빈 거랑 비교해봐...

알바는 소용이 없자나ㅠㅠ 하고 울지마
알바는 그게 어떤 직종의 알바인지를 떠나서
다 사회생활 배우는 경험이고 소중한 재산이야

이력서 칸에 쓸 알바가 아니라면 자소서 쪽에
그 경험을 보기좋게 녹여서 잘 살려 쓰면 되지?
괜히 '자소설' 이라겠어? ㅋㅋㅋ
없는 걸 꾸며쓰라는 게 아니야 절대
잘 생각해보면 분명 내가 지원하려는 곳과
업무분야에 어필이 되는 사소한 부분들이
있기 마련이야, 그런 걸 조금 양념쳐서 재밌게
쓰면 되지! 그럼 그게 나만의 스토리로 완성되니까

참고로 난 대학교 3학년 때만 학기 중에 10개가
넘는 대외활동을 다 소화했고, 대학 졸업할 때까지
인턴 3개를 해봤어, 알바는 백화점에서 딱 1개 해봄
대학생 시절을 부지런히 보내면 분명 남들보다
이득보내는 게 있을 거야 뿌린대로 거두는 법이야


3. 영어성적에 너무 목숨걸지마
요즘 안그래도 토익 900점대 고득점자 많아서
너도나도 영어성적 올리는 거에만 목숨 거는데
2번이 아무것도 없는 무의 상태에서
토익 오픽 점수에만 매달리는 건 말짱도루묵이야

정작 사람 뽑을 때 영어 실력이 베이스인 곳이
아닌 이상 토익 오픽 이런 점수는 그냥 슥~ 보고
넘어가, 그렇다고 토익 4-700점대인데 만족하고
안심하란 게 아냐, 이러면 서류통과해도 면접 때
영어공부 안 했다고 까일 수 있음ㅋㅋ
토익 800점대면 그럭저럭 무난하니
더 올릴 생각말고 차라리 그냥 딴 거 해

요즘 영어성적 좋은 사람, 외국에서 살다온 사람,
해외대학 졸업한 사람, 토익 잘하는 사람 등등
얼마나 많게요...... 토익공부할 시간에 집 밖에 나가
사회경험을 하나 더하고, 차라리 자격증을 공부해...

아, 토익 성적기한 만료됐는데 어떡하지? 싶은데
그 만료기간이 몇 달 차이라면 그냥 이력서에 써
영어성적 다시 보고 점수 챙기고 솔까 귀찮잖아
괜찮아 뭣이 중한디


4. 면접에 대한 두려움 버리기
면접은 시험이 아냐
면접은 말그대로, 회사에서 1차로 뽑은 사람이
우리랑 잘 맞는 사람일지 직접 얼굴 보는 시간이고
면접자와 지원자 서로를 테스트하는 절차야

지원자도 직접 회사에 가서, 현장을 느껴보고,
면접자들의 인상과 분위기를 보면서 내가 다닐만한
회사인지 테스트해보는 거니 절대 주눅들지마
그럴 필요가 1도 없어
면접관들이 긴장하지 말라고 말해주는 건 그래서야

편안히 말해
쓸데없이 노래하고 춤추고 눈에 띄는 이상한 행동
.... 그건 이제 그 트렌드는 지났어 ㅋㅋㅋ 오히려
반감만 사, 그냥 편안하게 내가 어떤 사람이고
어떤 경험을 해왔는데 이게 참 좋았고
그게 지금 내가 지원하려는 이 분야에 잘 맞을 것
같아서 지원했다~~ 잘 웃고, 차분하게 말해줘

솔직히 외모를 안 볼 수가 없어
잘생 못생 이게 아니라, 호불호 외모랄까
그래서 잘 웃는 게 중요해

그리고 몸매가 너무 뚱뚱하고 이러면
솔직히 첫인상이란 게 있기 때문에 감안하길 바라...
게으르고 굼뜰 것 같다는 이미지를 줄 수 있어


5. 면접관 3명이 들어온다면
1)한 명은 부서의 제일 높은 사람,
2)한 명은 나랑 실질적으로 같이 일할 사람,
3)한 명은 나랑 상관없는 사람(타부서 혹은 곁다리)
이렇게 들어올 가능성이 높아

대체로 모두 친절하면 최고겠지만ㅋㅋㅋ
보통 2)이 제일 친절하고 (나의 경우..)
전반적으로 딱딱한 분위기의 회사라면
3)사람이 좀 무뚝뚝하거나 날카로운 질문을
많이 하더라 (나의 경우) ㅋㅋㅋㅋ 왜인지 모를....
절대 주눅들지마 걍 찔러보는 식이니까

어..... 음...... << 이렇게 말하는 습관은 고치도록
이것만큼 없어보이는 게 없어
생각도 못한 질문이 훅 들어오더라도
말 더듬지 말고 순발력을 발휘해서 아무말이라도
얘기해 ㅋㅋㅋ 그리고 솔직하게 말해

모르는 건 모른다, 못하는 건 못한다 등등
면접에서 포장한다고 거짓말했다가
괜히 최종합격해서 막상 근무하다가 들통나면
그땐 또 사람들 사이에서 뒷말이 많이 돌아요......


6. 사람 걸러내는 이유
1) 학교 졸업까지 시간이 유독 오래 걸렸다,
경력이 있긴 한데 중간중간 공백이 크다,
뭐든간에 여튼 공백이 좀 있는 편이다...
>> 이 사람은 패턴이 왜 이러지? 싶어서 의심

2) 학교 졸업 후 아무것도 안 한 사람
>> 그동안 뭐 한거지? 의심

3) 자소서 성의없이 쓴 사람
항목별로 짧게 짧게 쓴 사람, 가독성 안 좋은 글,
전형적인 인터넷에 떠도는 자소서 스타일의 글...
>> 자소서는 딱 보면 눈에 보여
이 사람 성의가 있는지 없는지,
이 사람만의 스타일이 녹아든 글인지 아닌지,
지원자의 이야기가 있는 개성있는 글이 더 좋아
딱히 맞는 사람은 아닌 것 같은데
어떤 사람일까 궁금해져서 얼굴 한번 보고 싶어서
면접에 부르는 경우도 있기 때문이야

4) 해외대학 졸업 출신
해외의 외국회사 분위기, 흔히말해 자유분방하고
자율적인 외국인 마인드가 있을 것 같다며
의외로, 외국계 회사가 아닌 이상 국내 기업이라면
그닥 도움이 되진 않아 솔직히


7. 합격하는 사람의 이유
1) 스펙 부실해도 면접 봤는데 사람 인상 좋은 경우
(의외겠지만) 사회초년생 뽑을 땐 뭐 없어도
그냥 상사 말 잘 들을 것 같은 사람이면 뽑기도 해
잘 웃고 상냥하고 적극적으로 보이면 오케이인거지

2) 이력서나 자소서 보면 뽑을 사람은 뽑게 생겼어
입장 바꿔서 생각해봐, 내가 면접관이라 생각하고
나라면 나같은 사람 뽑을까? 생각해보는 게 좋아
어차피 사람 눈은 다 거기서 거기거든 비슷하니까




더쿠 후기방에 뭐 좀 찾아본다고
취준으로 검색했다가 덬들의 많은 고민글들 보고
쓰기 시작한 글인데... 분명 뭐 더 있었는데
쓰다보니 기억이 휘발됏네 ㅎㅎㅎ

절대 내 얘기 과신하거나 맹신하지마
어디든 예외는 있고 회사마다, 사람뽑는 사람마다
저마다 기준이 달라 ㅋㅋㅋㅋㅋ

다만 나와 내 주위 사람의 경우를 보면서
느꼈던 거 총정리한 거니까 걍 참고만 해죠
리플 더 보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 영화 《아인》 예매권 당첨자 발표!! (2/25 日 연락 마감) 163 18.02.23 13359 0
전체공지 ▶ 영화 《나라타주》 시사회 당첨자 발표!! (2/25 日 연락 마감) 182 18.02.23 11772 0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2/9 추가갱신! 3번 항목 - 동식물방,후기방 등 개인 인스타그램 링크 공유 익명사이트 룰 위반 주의 강조 갱신) 2752 16.06.07 1777760 51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1727835 127
모든 공지 확인하기()
89825 그외 한 달 넘게 폰에 음악 없는 후기... 16:38 3 0
89824 그외 사랑의 교회가 생각보다 겁나 컸던 후기 16:32 26 0
89823 그외 부모님한테 굴복하기 싫고 싸가지없는 딸이라 고민인 중기.. 1 16:32 18 0
89822 그외 집이 좁은데 자전거를 버려야할까 고민하는 후기 2 16:32 16 0
89821 그외 여초가 아닌 직장 분위기가 궁금한 후기 16:25 38 0
89820 그외 페이스북에 동생 군대주소 올려야되는데 페북어케쓰는지 모르겠는 후기.. 16:14 27 0
89819 그외 새치기 하지말랬더니 내 탓이라고 ㅈㄹ하는 아줌마 3 15:57 168 0
89818 그외 영어 회화 독학으로 유창하게 할 수 있는지 궁금한 후기 15 15:54 217 0
89817 그외 같이 먹은 음식 값을 어디까지 내야할지 궁금한 후기 5 15:52 167 0
89816 그외 전도에 대해서 기독교덬들한테 궁금한게 있는 중기 6 15:46 101 0
89815 그외 교회에 카드리더기가 왜 없는지 궁금한 중기 5 15:43 236 0
89814 그외 하비덬들 슬랙스 어떻게 입는지 궁금한 후기 6 15:21 229 0
89813 그외 초딩때 쓰던 포도향 바디워시가 뭔지 궁금한 중기 ㅠㅠ 2 15:05 179 0
89812 그외 시청에서 겪은 성희롱 후기. 미투운동이랄까...?? 3 15:03 161 0
89811 그외 바람 핀 전남친 바람상대 여자랑 헤어졌다는 소식들은 후기 3 15:00 399 0
89810 그외 정신사나운 미국아저씨 ㅋㅋㅋㅋㅋㅋㅋㅋㅋ 1 14:49 106 0
89809 그외 어릴때 좋아했던 만화 이름을 알고싶은 후기 5 14:32 195 0
89808 그외 2/25 토익 쉬웠던 후기 3 14:28 283 0
89807 그외 사람 상처주는 화법이 궁금한 중기 11 14:21 413 0
89806 그외 네이버평점이나 관련 영화댓글에 스포하는애들 정말 많은 후기 1 14:21 49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4492 Next ›
/ 44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