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두 살 때부터 스물두살인 지금까지 20여년 살던 집을 이번주에 떠나게 됐는데, 

학교다니느라 현생에 치여서 딱히 우울함을 느끼지 못했거든

근데 오늘 이사갈 집에 가봤는데, 생각보다 감정적 동요가 심하더라구... 차 타고 오면서 눈물이 다 났어.

집순이에 변화에 대한 두려움도 크고, 사소한 것에 미련둬서 잘 버리지도 못하는 스타일이라 헤어질 때 좀 힘들겠거니 생각은 했는데

작별의 과정을 별달리 갖지 못한 채 훅 이삿날이 와버려서 슬퍼..ㅠㅠ 


지금 집에서의 나와, 이사간 집에서의 나는 같은 사람일 수 있을까,

어렸을 적 추억을 더 빨리 잊어버리지 않을까, 

지금의 나를 만든 생활기반이 하루아침에 통째로 바뀌는 건 어떤 기분일까 등등

막연한 상상들이 갖다주는 우울감이 생각보다 밑도끝도 없네.


하지만 어차피 이사갈거 이 집이랑 최대한 잘 작별하고 싶어서 물어봐!

덬들은 이사갈 때 어떤 기분이었는지, 혹시 집과 작별하기 위해 특별히 무언가를 했는지 등등 덬들이 이사하던 이야기를 듣고싶어.

다른 사람들 이야기를 듣다보면 내 감정도 조금은 정리될 것 같아서 ㅎㅎ



리플 더 보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 『한국힙합 에볼루션』 도서 이벤트 당첨자 10人 발표! (9/24 日 연락 마감) 【 9/21 AM 11:25 現 4/10 】 30 17.09.21 1501 0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8/30 타덬인데~인증 / ‘투명하다’ 등 암묵적인 룰 생성 금지 갱신 ★) 2523 16.06.07 1146978 49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1104433 118
모든 공지 확인하기()
77541 음식 스타벅스 신메뉴 얼그레이티초콜렛(?)이 나한텐 돌체라떼 2탄인 중기 2 12:13 60 0
77540 그외 재수 할 수 없을 것 같은 후기..8ㅅ8 11:53 79 0
77539 그외 직장덬들 급여에 식대 포함인지 불포함인지 궁금한 중기 30 11:29 383 0
77538 그외 조혈모세포 기증진행 초기? 중기?? 6 11:22 149 1
77537 음식 gs 로얄 티라미수 후기 (노맛) 11 11:14 299 0
77536 그외 어떻게해야 억울한상황,짜증나는상황,화나는상황에서 안울수있는지조언구하는후기 8 11:08 159 0
77535 그외 아이폰 배터리 셀프 교체한 후기~ 5 10:37 198 0
77534 그외 외할머니네 김치가 너무 맛있어서 좀 달라고 했는데 8 10:34 588 0
77533 그외 딥디크 향수 추천을 바라는 중기 11 10:30 253 0
77532 음식 변비녀의 미궁장사랑 후기 10 10:08 431 0
77531 그외 내 돌을 보면서 또 열심히 살아야겠다 생각한 후기 3 10:05 150 0
77530 그외 닌텐도 스위치 구입 후기 2 09:43 323 0
77529 그외 입꼬리 보톡스 후기 09:24 189 0
77528 그외 이번달 너무 재수가 없어서 다음달에는 좋은 일이 있기를 바라는 후기 2 08:54 128 0
77527 그외 그림 평범하게 그리는데 존잘러 될 수 있는지 궁금한 중기 4 08:45 423 0
77526 그외 기침 소리 때문에 스트레스 받는 중기 1 08:15 118 0
77525 그외 세 줄 일기가 진짜 효과가 있는 것 같은 후기 (설레발 주의) 1 08:09 454 0
77524 그외 고민 많고 스트레스 심해서 잠 잘 못잔다고 푸념하고 나서 10시간 쳐잔 후기 6 07:05 376 0
77523 그외 어렸을떄 건강한 돼지였던 후기 17 06:43 618 0
77522 그외 투어 동영상을 보다가 04:13 90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878 Next ›
/ 38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