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542328119
조회 수 292 추천 수 0 댓글 2

난 약간 계절과 날씨 따라 노래 골라듣는 걸 좋아해서(물론 여기 있는 모든 노래가 계절감 맞는건 아님) 보통 플레이리스트 만들어서 노래 듣는데 이걸 공유하고 싶어서 왔어 ><



1. 소녀시대 Oh!

약간 좀 된 노래이긴 한데 언제 들어도 넘 신나~ 들으면 내적댄스 쩔어서 여름 낮에 듣기 좋아


2. WINNER Really Really

4월 나온 노래이지만 여름에도 듣기 좋더라 요즘 유행하는 트로피컬 하우스여서 통통통하는데 또 노래가 너무 가볍지는 않아서 듣기 좋아


3. 방탄소년단 Save Me

작년에 나온 노랜데 낮보다는 바람이 선선하게 부는 여름밤에 들으면 특히 좋은 노래더라 내가 방탄소년단 노래들 중에서 젤 좋아하는 노래야ㅎㅎ


4. 샤이니 SHIFT

들으면서 내적댄스 쩌는 노래. 약간 아이돌 덕후들이 좋아할만한 노래 스타일인데 내가 애정하는 노래야


5. NCT 127 Summer 127

내 기준 여름 청량 노래로 몇손가락 안에 꼽을 수 있는 노래! 엔시티를 약간 아는 덬들이라면 약간 쎈 노래를 떠올릴 수도 있는데 그 스타일이 아니라 완전 청량청량해서 좋아


6. Taylor Swift Style

이 노래도 낮보다는 밤에 들으면 더 좋은 노래


7. TWICE(트와이스) TT

10월에 나온 노랜데 너무 씐나서 여름 낮에 들어도 좋더라ㅋㅋㅋ(사실 이 노래 자체가 계절감이 없는 것 같아 언제 들어도 신나ㅋㅋ)


8. NCT 127 Whiplash

이것도 엔시티 노래긴한데 5번 노래가 청량청량이라면 얘는 약간 무거운 노래. 근데 난 좋아해ㅋㅋ


9. BLACKPINK 마지막처럼

이번에 나온 블랙핑크 신곡인데 이거 들으면 내가 마치 제니가 된 듯 빙의하게 되는 노래. 내적댄스 완전 쩌는 노래 bb 불장난이 좀 무거운 명곡이라면 얘는 완전 가벼워


10. 헤이즈 (Heize) 널 너무 모르고

현재 음원차트는 비도 오고 그래서가 더 쎄지만 난 이 노래를 더 좋아해 저 별이 약간 아련 애틋한 노래라면 이건 좀 더 애틋한 가벼움?


11. Red Velvet (레드벨벳) 빨간맛

ㅃ빨간맛~ 이건 내적댄스보다도 어깨를 절로 들썩이게하는 신나는 노래ㅋㅋ 여름 계절감에 딱 좋아


12. BLACKPINK 불장난

가을에 나온 무거운 노래인데도 너무 명곡이어서 아직까지도 듣는 노래


13. EXO 소름 (Chill)

얘도 약간 뒤에서 통통통하는 노래종류 노래가 신선한 구성을 가지고 있어서 질리지 않아


14. 볼빨간사춘기 좋다고 말해

워낙 잘되고 유명한 노래지만 또 추천. 가사를 곱씹으면서 들으면 노래가 넘 귀여워ㅋㅋㅋ 여름이랑은 딱히 안 맞아보이지만 노래가 좋아


15. WINNER ISLAND

양현석 사장님은 이번 위너 활동에서 럽미럽미를 좋아하지만 난 아일랜드를 더 좋아해 태연 Why를 잇는 혐생 탈출욕구 2배 증가시켜주는 노래


16. 방탄소년단 Lost

이것도 썩 지금이랑은 계절감이 맞진 않지만 노래가 좋아 밤에 아련해지고 싶을때 자주 듣는 노래


17. 볼빨간사춘기, 스무살 남이 될 수 있을까

요즘에 급 꽂힌 노래! 봄에 들어야 될 것 같지만 지금 들어도 좋아ㅋㅋㅋ



이상 끝!

리플 더 보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 엑소 단독방→케이돌 카테로 이전 및 엑소방 회원 약 400명 차단 알림 721 17.12.12 15298 84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11/23 - 2번 문항 갱신) 2615 16.06.07 1443772 49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1412899 121
모든 공지 확인하기()
84651 그외 모쏠덬의 지하철역에서 처음 만난 남자한테 번호 준 후기(글못씀주의) 3 03:53 25 0
84650 그외 우연히 발견한 더쿠글 도용(인지 아닌지 불확실하지만) 블로그 발견 후기 03:39 46 0
84649 그외 덕질 어딜가나 다 똑같이 스트레스 받는구나 싶은 후기 2 03:09 83 0
84648 그외 공황장애인지 의심되는 초기 1 02:18 99 0
84647 그외 솔직하게 말해놓고 후회하는 후기 1 02:14 95 0
84646 그외 정신과에 가봐야 하나 생각중인 중기(긴글주의) 1 01:59 96 0
84645 그외 반수를 결심한 후기 2 01:54 101 0
84644 그외 지각을 너무 자주하는 후기 14 01:25 279 0
84643 그외 초딩 학원 알바 첫날 후기.. 4 01:07 232 0
84642 그외 고백할줄 모르겠는 후기 2 01:00 110 0
84641 음식 엽떡vs홍스vs불스 떡볶이 비교 1 00:58 96 0
84640 그외 17년이 끝나가길래 쓰는 과거 회상 후기 1 00:39 112 0
84639 그외 삼성 원폰트 받은 후기 8 00:27 298 0
84638 그외 룸메가 계속 방귀를 껴서 괴로운 후기 7 00:13 383 0
84637 그외 외국생활이 시간이 지나며 지날 수록 더더욱 서럽고 무서운 중기 3 00:10 273 0
84636 그외 대학 중퇴(인문계 고졸)은 정말 어정쩡한 걸 느끼는 중기 5 00:09 300 0
84635 그외 특성화덬 퇴사할까 고민중인 후기 3 00:09 131 0
84634 그외 그깟 공놀이 하나 때문에 하루종일 우울한 후기 2 00:00 190 0
84633 그외 (김) 열여덟 무명이 (돈/대학때문에) 방황중인 중기,, 5 17.12.11 255 0
84632 그외 동백이 예쁜 곳을 알고싶은 후기 10 17.12.11 219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4233 Next ›
/ 42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