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541591837
조회 수 168 추천 수 0 댓글 0
아직 기억이 생생하게 나는건
내가 그 여자 뺨을 치던거랑 내 꿈속 남동생이
로잘리라고 중얼거린거 일단 적고 더듬으면서 써볼께

내가 꿈속에서 외국인이였고 어린아이였어 그리고 엄마아빠 남동생 이렇게 있었어 나는 우울증같은거였는지 따로 별장에서 지냈는데 남동생이 어느순간부터 로잘리라는 이름을 흥얼거렸고 내가 그것을 기억하고 있었어

엄마는 나에게 수녀님과 집에서 일하시는 남자분을 소개시켜줬는데 수녀님이 나를 뚫어지게 쳐다봤어 나도 피하지 않고 봤는데 눈 한번을 안깜빡이는거야 그래서 그때 살짝 꿈에서 깼는데 속으로
더럽게 기분 나쁘네 하고 다시 잠들었어

그리고 마지막으로 기억나는게 집에 아무도 없었고 집엔 수녀님 나 그리고 일하는남자만 있었는데
내가 이층에서 내려오는데 둘이 속삭이는거야
ㅇㅇ가(꿈 속 내 이름인데 기억이 안나) 깨면 안되
기회는 이번뿐이야 라고 말한걸 들었어

계단을 더 내려가보니 수녀님은 수녀복이 아닌
카키색 야상을 입고 남자와 쇼파에 앉아있었는데
나랑 눈이 딱 마주쳤어 그 길고 내가 도망쳤는데
밖에 나가니까 밖이 무슨 풀로 가득한 언덕인거야

그리고 결국엔 남자한테 잡혔어 남자가 내 몸에 손을 데려고하는데 내가 움찔했거든 이 순간 잠에서 깼고 아 뭐야 기분 더러워 이러고 좀 뒤척였는데
다시 잠들었어

그리고 다시 꿈을 이어서 꿨어(개좆같음)
나는 경찰서에 있었고 엄마아빠는 울고계셨고
수녀와 남자는 경찰에 붙잡혀있었어
남동생은 무슨상황인지 모르니 그냥 멀뚱히
앉아있었고 경찰은 우리에게 다가와 상황을 설명해줬어

남자는 어린아이만 노리는 성폭행범이였고
여자는 그 어린아이를 납치해 장기를 파는 여자였어 경찰이 이 소리를 하자마자 남동생이 갑자기
로잘리 라고 중얼거리는거야 경찰이 전에 당했던 아이 이름이 로잘리라고 어떻게 아냐 그랬어

근데 꿈속에서 나는 이제 외국애가 아니라 그냥 내 모습으로 돌아와 있었고 엄청 화가났어 내가 동생에게 정말 로잘리야? 라고 물었고 동생은 끄덕였고
내가 그 길로 여자한테 다가가서 뺨을 진짜 엄청 때렸어 때리면서 그 여자 코가 엄청 뾰족했다는게 기억이 난다 그러고 꿈에서 깼어

한 줄 요약 : 기분 좆나게 더러워서 잠 못자는중
여자얼굴이 아직 기억남 특히 코가 기억 남ㅅㅂ
리플 더 보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 영화 《아인》 예매권 당첨자 발표!! (2/25 日 연락 마감) 162 18.02.23 12587 0
전체공지 ▶ 영화 《나라타주》 시사회 당첨자 발표!! (2/25 日 연락 마감) 182 18.02.23 11174 0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2/9 추가갱신! 3번 항목 - 동식물방,후기방 등 개인 인스타그램 링크 공유 익명사이트 룰 위반 주의 강조 갱신) 2752 16.06.07 1776845 51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1726975 127
모든 공지 확인하기()
89810 그외 내 평창 인형들 자랑하는 중기 1 12:54 60 0
89809 그외 심하게 아프고 난 후 뭘 먹어도 존맛인 후기 1 12:30 60 0
89808 음식 피자헛 갈릭버터쉬림프 후기 3 11:47 238 0
89807 그외 외모때문에 새로운 대인관계에서 난항겪는거같은 후기 14 11:39 481 0
89806 그외 인스타 태그가 안 써지는데 나만 안 되나 싶어 환장하겠는 후기 2 11:37 78 0
89805 그외 나를 미워하는 과 동기가 신경쓰이는 후기 6 11:30 299 0
89804 그외 일한사전, 한일사전, 한자사전 추천 받고 싶은 초기...? 중기...? 7 11:30 81 0
89803 음식 왜인지 식사메뉴 맨날 내가 정하게 되는 후기 11:13 98 0
89802 그외 엄마때문에 정신병 올거 같은 중기 13 11:08 443 0
89801 그외 꿈꿨는데 찬열 나온 후기.....근데 내가 쓰레기야ㅠㅠㅠㅠ 13 10:49 288 0
89800 그외 스윗한 진상 만난 후기 1 10:29 441 0
89799 그외 기간제 포기하고 싶은 중기 8 10:25 442 0
89798 그외 돌봄교실 담당교사로 산다는 건... 10 09:36 814 0
89797 그외 게임 관련 진로 고민하는 후기 5 08:02 228 0
89796 그외 무명이들은 어떨 때 아직 좋아하는 사람과 헤어져야겠다는 마음을 먹었었는지 궁금한 중기 13 07:36 442 0
89795 그외 맘카페에 병원 후기글 올려도 되나 고민중인 중기 5 06:37 542 0
89794 그외 골반이 아파서 못움직이는 중기 7 06:22 283 0
89793 그외 더이상 부모님의 사랑을 원하면 안되겠지?싶은 중기 7 04:46 466 0
89792 그외 공대 다니면서 9급 가능한지 의문인 중기 7 04:33 477 0
89791 그외 휴플러스 안마기 추천하는 중기 5 03:30 297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4491 Next ›
/ 44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