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541486980
조회 수 2255 댓글 26
안녕 덬들 난 고1이야
저번에도 엄마가 한 말에 충격 받은 후기 올렸었는데 이번에도 불안하고 무섭고 내 속 털어놓을 데도 없고 저번에 덬들이 걱정도 해주고 위로도 해줘서 다시 찾아왔어

내가 요새 영어과목 부분에서 잘 못하고 있어 맘이 힘드니까 공부도 제대로 안되더라 나는 영어를 괜찮게 하던 애였고 잘하고 싶은 열정이 있었고 방학때 여행으로 많이 빠졌기 때문에 더더 열심히 학원에 나왔어 그런데 숙어시험을 한번도 통과한적도 없고 독해실력도 너무 엉망이라서 선생님이 엄마랑 같이 말하면서 학원을 계속 다닐건지 말건지 결정하라고 하셨어
내가 진짜 얼마나 멍청하길래 결국 이런 말까지 듣는구나 생각했어 나 진짜 숙어가 죽도록 외워도 안외워져서 늦은시간까지 잡고 그러다보니까 독해나 문법 같은 건 제대로 숙제못하고...그러니까 학원에서 제대로 수업못하고...
도서관에 가서 생각해보니까 나때문에 같이 수업하는 애한테 피해줄 수 있고 나도 지금 너무 힘들고 인강도 듣기로 했으니 끊자고 생각했어 그리고 이걸 엄마한테 말하는게 문제였는데 말씀드리니까 "그래 끊어라" 그러셨어
솔직히 화 엄청 내시면서 욕할줄 알았는데....

물통 싱크대에 놓고 방으로 가려는데 "너 왜 영어 안하냐"라고 하셔서 "나는 정말 잘하고 싶어서 완전 열심히 했어"라고 했어 선생님께 연락 드렸냐고 해서 문자 보여드리려니까 "됐어 내일 선생님하고 연락할거니까 됐어"라고 하셨는데 엄마가 말 세게 하실 거 같아서 걱정된다..

방으로 들어와서 책상 정리를 하고 있었는데 동생이 물을 흘렸나봐 동생이 놀라서 "아...!"하고 거의 0.1초만에 머리 때리는 소리가 나더라고 그 뒤로는 개새끼 개썅놈의 새끼 등등 진짜 어렸을때부터 들어도 적응되지 않는 욕이 엄마 입에서 나왔어 그때 나는 "아 나 이제 죽었다"생각했는데 그때 또 엄마가 "이 개새끼들이 오늘 다 뒤져서 죽고싶냐"(텍스트라서 별로 안무섭겠지만 진짜 허스키한 엄마 목소리로 고래고래 소리지르셨어 너무 무서워)하시더라고
"큰 새끼는 공부를 쳐하는지 어떻게 하는지 작은 새끼는 노이로제 걸려서 쓸데없는 짓만 쳐하지 썅 뒤질라고 환장했어 해달라는 대로 다 해줬더니만 뭐가 그렇게 불만이길래 썅"(뭐라고 더 하셨는데 기억이 안난다)
그리고 내 방으로 들어오셔서 "너 쓸데없는 일본어 하지마 "라고 하시고 아 또 뭐 말하셨는데 기억이 안나...
아 메이크업 하지마라고 하셨어(내 꿈이 메이크업 아티스트거든)

엄마 때문에 너무 죽고싶어 요즘 더 그래
어렸을 때 부터 정말 조그만 걸로 매타작하고 욕하고..
엄마는 항상 사람들이랑 있을 때 자기가 리드하는 성격이고 그것에 따르지 않으면 화를 엄청 내셨어 그게 무서워서 어렸을때부터 엄마가 시키는 대로 했고 나중에 와서는 내가 직접 내린 결정이 맞는 것인가 헷갈리게 되고 항상 학교랑 학원에서 듣는 말이 "틀린거 같아도 자신있게 얘기해"야
그리고 항상 못 울게 하셨어 울면 왜우냐고 뭘 잘했길래 우냐고 욕하면서 매타작했고. 그래서 항상 숨어서 울었어 그것도 이제 들키면 엄청 맞았지...
어렸을 때 주위 어른들께 우리엄마 너무 무섭다고 말하면 다 똑같이 "엄마가 원덬이 강하게 키우려고 하는거야~", "그래도 가족인데 이해해" 이 두개 대답이었어
그래서 어렸을 때는 나도 엄마가 나를 위해서 그러는 줄 알았다? 그런데 다른 친구들 가정 얘기를 들으면서 우리 집이 비정상적인 집인걸 알게됐어
가족이면 그러지 말아야지
아무리 훈육이 필요하더라도 그렇게 심한 욕하면서 도살장 개 잡듯이 팼으면 안됐지
나는 어렸을 때 부터 엄마의 그런 모습을 보면서 죽고 싶다라고 계속 생각했고 태어나지 말았어야 했는데, 자고 일어나면 죽었으면 좋겠다 라고 생각했어 지금까지도 계속 죽고싶다고 생각했지만 무서워서 못죽었지...

나 진짜 엄마가 너무 무섭다 내가 너무 예민하게 반응하는거야...?
리플 더 보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0701 15번 항목 포인트 모으기용 편법 활동 조항 갱신[게임방제외]) 4524 16.06.07 2425988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332948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07 15.02.16 1112353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2420 그외 미국대학 잘 아는 닼 있으면 알려줘 3 01:05 28
102419 그외 24살 언니 생일선물로 뭐 줘야할지 고민되는 후기 1 01:05 16
102418 그외 신한 체크카드 추천해줘 2 01:03 36
102417 그외 스퀘어 보고 생각난 2년 전 여름 평균 온도 38도의 피렌체에서 일주일 있었던 후기 00:59 64
102416 그외 오늘 길가는데 본 사모예드가 너무 웃긴 후기 3 00:54 131
102415 영화/드라마 넷플릭스 빨간머리앤 시즌2 드디어 다본 후기 (스포x) 4 00:50 70
102414 그외 덬들이 골라준 퍼즐 다 맞춘 후기!! 1 00:48 46
102413 그외 전남친이랑 헤어졌던 이유 후기 2 00:46 115
102412 그외 퍼스널 컬러가 중요하다고 생각한 후기 1 00:43 98
102411 그외 동생한테 가마니할지 뭐라고 위로?의 말이라도 할지 고민되는 중기 2 00:33 85
102410 그외 엄마 말이 듣기 싫은 후기 (숨막힘, 스압 주의) 8 00:26 81
102409 음식 빵 덕후들 들어와방 오늘 홍대 두군데 갔다온 후기쓰 5 00:24 250
102408 그외 네이버페이 해킹당한 후기 10 00:17 428
102407 그외 아까 저녁에 외/국/인 한테 스토킹당한 후기 (스스스압) 7 18.07.20 313
102406 그외 근무할때 옷차림이 궁금한 후기 7 18.07.20 306
102405 그외 동네에 식자재마트 생겨서 소형마트 다 망할 것 같은 후기 5 18.07.20 408
102404 그외 카메라알못이 카메라잘알에게 도움을 요청하는 초기ㅠㅠㅠ 18.07.20 51
102403 그외 번호따간 사람이 미친X였던 후기 7 18.07.20 657
102402 그외 광주 놀러가는데 추천받고 싶은 중기! 9 18.07.20 106
102401 그외 에어컨 계속틀고있는게 전기덜먹는게 맞는거같은 후기 5 18.07.20 485
목록 HO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5121 Next ›
/ 5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