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541486980
조회 수 2178 추천 수 0 댓글 26
안녕 덬들 난 고1이야
저번에도 엄마가 한 말에 충격 받은 후기 올렸었는데 이번에도 불안하고 무섭고 내 속 털어놓을 데도 없고 저번에 덬들이 걱정도 해주고 위로도 해줘서 다시 찾아왔어

내가 요새 영어과목 부분에서 잘 못하고 있어 맘이 힘드니까 공부도 제대로 안되더라 나는 영어를 괜찮게 하던 애였고 잘하고 싶은 열정이 있었고 방학때 여행으로 많이 빠졌기 때문에 더더 열심히 학원에 나왔어 그런데 숙어시험을 한번도 통과한적도 없고 독해실력도 너무 엉망이라서 선생님이 엄마랑 같이 말하면서 학원을 계속 다닐건지 말건지 결정하라고 하셨어
내가 진짜 얼마나 멍청하길래 결국 이런 말까지 듣는구나 생각했어 나 진짜 숙어가 죽도록 외워도 안외워져서 늦은시간까지 잡고 그러다보니까 독해나 문법 같은 건 제대로 숙제못하고...그러니까 학원에서 제대로 수업못하고...
도서관에 가서 생각해보니까 나때문에 같이 수업하는 애한테 피해줄 수 있고 나도 지금 너무 힘들고 인강도 듣기로 했으니 끊자고 생각했어 그리고 이걸 엄마한테 말하는게 문제였는데 말씀드리니까 "그래 끊어라" 그러셨어
솔직히 화 엄청 내시면서 욕할줄 알았는데....

물통 싱크대에 놓고 방으로 가려는데 "너 왜 영어 안하냐"라고 하셔서 "나는 정말 잘하고 싶어서 완전 열심히 했어"라고 했어 선생님께 연락 드렸냐고 해서 문자 보여드리려니까 "됐어 내일 선생님하고 연락할거니까 됐어"라고 하셨는데 엄마가 말 세게 하실 거 같아서 걱정된다..

방으로 들어와서 책상 정리를 하고 있었는데 동생이 물을 흘렸나봐 동생이 놀라서 "아...!"하고 거의 0.1초만에 머리 때리는 소리가 나더라고 그 뒤로는 개새끼 개썅놈의 새끼 등등 진짜 어렸을때부터 들어도 적응되지 않는 욕이 엄마 입에서 나왔어 그때 나는 "아 나 이제 죽었다"생각했는데 그때 또 엄마가 "이 개새끼들이 오늘 다 뒤져서 죽고싶냐"(텍스트라서 별로 안무섭겠지만 진짜 허스키한 엄마 목소리로 고래고래 소리지르셨어 너무 무서워)하시더라고
"큰 새끼는 공부를 쳐하는지 어떻게 하는지 작은 새끼는 노이로제 걸려서 쓸데없는 짓만 쳐하지 썅 뒤질라고 환장했어 해달라는 대로 다 해줬더니만 뭐가 그렇게 불만이길래 썅"(뭐라고 더 하셨는데 기억이 안난다)
그리고 내 방으로 들어오셔서 "너 쓸데없는 일본어 하지마 "라고 하시고 아 또 뭐 말하셨는데 기억이 안나...
아 메이크업 하지마라고 하셨어(내 꿈이 메이크업 아티스트거든)

엄마 때문에 너무 죽고싶어 요즘 더 그래
어렸을 때 부터 정말 조그만 걸로 매타작하고 욕하고..
엄마는 항상 사람들이랑 있을 때 자기가 리드하는 성격이고 그것에 따르지 않으면 화를 엄청 내셨어 그게 무서워서 어렸을때부터 엄마가 시키는 대로 했고 나중에 와서는 내가 직접 내린 결정이 맞는 것인가 헷갈리게 되고 항상 학교랑 학원에서 듣는 말이 "틀린거 같아도 자신있게 얘기해"야
그리고 항상 못 울게 하셨어 울면 왜우냐고 뭘 잘했길래 우냐고 욕하면서 매타작했고. 그래서 항상 숨어서 울었어 그것도 이제 들키면 엄청 맞았지...
어렸을 때 주위 어른들께 우리엄마 너무 무섭다고 말하면 다 똑같이 "엄마가 원덬이 강하게 키우려고 하는거야~", "그래도 가족인데 이해해" 이 두개 대답이었어
그래서 어렸을 때는 나도 엄마가 나를 위해서 그러는 줄 알았다? 그런데 다른 친구들 가정 얘기를 들으면서 우리 집이 비정상적인 집인걸 알게됐어
가족이면 그러지 말아야지
아무리 훈육이 필요하더라도 그렇게 심한 욕하면서 도살장 개 잡듯이 팼으면 안됐지
나는 어렸을 때 부터 엄마의 그런 모습을 보면서 죽고 싶다라고 계속 생각했고 태어나지 말았어야 했는데, 자고 일어나면 죽었으면 좋겠다 라고 생각했어 지금까지도 계속 죽고싶다고 생각했지만 무서워서 못죽었지...

나 진짜 엄마가 너무 무섭다 내가 너무 예민하게 반응하는거야...?
리플 더 보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마동석X이하늬X이동휘 주연 영화 《부라더》 VIP 무대인사 시사회 앞.줄.좌.석. theqoo 회원 초대!!(10/26 木 마감) 918 17.10.17 19524 0
전체공지 [도서이벤트] 요리사 버전의 「밴드 오브 브라더스」, 『전쟁터의 요리사들』 (10/25 水 마감) 880 17.10.16 14489 0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8/30 타덬인데~인증 / ‘투명하다’ 등 암묵적인 룰 생성 금지 갱신 ★) 2538 16.06.07 1233401 49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1192326 119
모든 공지 확인하기()
80044 그외 눈 앞에서 강아지 차에 치여 죽는 걸 보고 제발 개들 목줄 좀 채웠으면 좋겠는 후기 (긴 글 주의) 00:57 1 0
80043 그외 개를 키우는 개독은 상종하지 말라는 말 맞는거 같은 후기 00:56 8 0
80042 그외 이북 리더기가 너무 사고 싶은 후기 10 00:38 89 0
80041 그외 대학생덬 외로움을 극복할 방법이 없는지 묻고싶은 후기 00:35 40 0
80040 그외 아이폰8 골드 살지 스그 살지 넘 고민되는 중기 00:32 22 0
80039 그외 잘 했다는 칭찬과 응원이 필요한 후기 3 00:17 45 0
80038 음식 막걸리 안주로 까르보나라 파스타 먹은 후기.jpg 1 00:04 157 0
80037 그외 심리학 무조건 공부해야되는데 귀찮아서 계쏙 계속 농땡이 피다가 아직까지 반도 공부 못한 중기 1 00:03 58 0
80036 그외 생리주기 엉망이여서 병원에 갔다온 후기 +괜찮아진 후기 2 17.10.21 143 0
80035 그외 토익 800초반받았는데 800중후반 가능할지 궁금한 후기, 그리고 교재도 추천해줬으면 하는 후기 3 17.10.21 106 0
80034 그외 CS 리더스 자격증 따려는 (준비한 덬이 있는지 궁금한) 초기 1 17.10.21 72 0
80033 그외 생리 할랑 말랑 할때가 제일 짜증나는 후기ㅠㅠ 2 17.10.21 99 0
80032 그외 게임업계 다녔던 후기(별거없음. 의식의 흐름 주의) 2 17.10.21 135 0
80031 그외 게임이 화딱질 마지만... 대사 때문에 하고잇는 후기 7 17.10.21 180 0
80030 그외 고정 알바 처음하는 덬이 궁금한게 있는 후기 5 17.10.21 154 0
80029 그외 부산 서동미로시장 돈까스집 후기 8 17.10.21 346 0
80028 그외 강아지 만지지말라고 해도 만지고 승질내는 후기 5 17.10.21 318 0
80027 그외 오렌즈에서 샤이닝퓨어 초코 구매한 후기 17.10.21 44 0
80026 그외 연애하는 덬들 애인으로 인해 느끼는 질투심이 어느정도인지 궁금한 후기 1 17.10.21 107 0
80025 그외 우리팀의 올시즌 야구경기가 끝나 섭섭하고 아쉽고..여러 복잡한 감정이 드는 후기 4 17.10.21 108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03 Next ›
/ 40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