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541486980
조회 수 2106 추천 수 0 댓글 26
안녕 덬들 난 고1이야
저번에도 엄마가 한 말에 충격 받은 후기 올렸었는데 이번에도 불안하고 무섭고 내 속 털어놓을 데도 없고 저번에 덬들이 걱정도 해주고 위로도 해줘서 다시 찾아왔어

내가 요새 영어과목 부분에서 잘 못하고 있어 맘이 힘드니까 공부도 제대로 안되더라 나는 영어를 괜찮게 하던 애였고 잘하고 싶은 열정이 있었고 방학때 여행으로 많이 빠졌기 때문에 더더 열심히 학원에 나왔어 그런데 숙어시험을 한번도 통과한적도 없고 독해실력도 너무 엉망이라서 선생님이 엄마랑 같이 말하면서 학원을 계속 다닐건지 말건지 결정하라고 하셨어
내가 진짜 얼마나 멍청하길래 결국 이런 말까지 듣는구나 생각했어 나 진짜 숙어가 죽도록 외워도 안외워져서 늦은시간까지 잡고 그러다보니까 독해나 문법 같은 건 제대로 숙제못하고...그러니까 학원에서 제대로 수업못하고...
도서관에 가서 생각해보니까 나때문에 같이 수업하는 애한테 피해줄 수 있고 나도 지금 너무 힘들고 인강도 듣기로 했으니 끊자고 생각했어 그리고 이걸 엄마한테 말하는게 문제였는데 말씀드리니까 "그래 끊어라" 그러셨어
솔직히 화 엄청 내시면서 욕할줄 알았는데....

물통 싱크대에 놓고 방으로 가려는데 "너 왜 영어 안하냐"라고 하셔서 "나는 정말 잘하고 싶어서 완전 열심히 했어"라고 했어 선생님께 연락 드렸냐고 해서 문자 보여드리려니까 "됐어 내일 선생님하고 연락할거니까 됐어"라고 하셨는데 엄마가 말 세게 하실 거 같아서 걱정된다..

방으로 들어와서 책상 정리를 하고 있었는데 동생이 물을 흘렸나봐 동생이 놀라서 "아...!"하고 거의 0.1초만에 머리 때리는 소리가 나더라고 그 뒤로는 개새끼 개썅놈의 새끼 등등 진짜 어렸을때부터 들어도 적응되지 않는 욕이 엄마 입에서 나왔어 그때 나는 "아 나 이제 죽었다"생각했는데 그때 또 엄마가 "이 개새끼들이 오늘 다 뒤져서 죽고싶냐"(텍스트라서 별로 안무섭겠지만 진짜 허스키한 엄마 목소리로 고래고래 소리지르셨어 너무 무서워)하시더라고
"큰 새끼는 공부를 쳐하는지 어떻게 하는지 작은 새끼는 노이로제 걸려서 쓸데없는 짓만 쳐하지 썅 뒤질라고 환장했어 해달라는 대로 다 해줬더니만 뭐가 그렇게 불만이길래 썅"(뭐라고 더 하셨는데 기억이 안난다)
그리고 내 방으로 들어오셔서 "너 쓸데없는 일본어 하지마 "라고 하시고 아 또 뭐 말하셨는데 기억이 안나...
아 메이크업 하지마라고 하셨어(내 꿈이 메이크업 아티스트거든)

엄마 때문에 너무 죽고싶어 요즘 더 그래
어렸을 때 부터 정말 조그만 걸로 매타작하고 욕하고..
엄마는 항상 사람들이랑 있을 때 자기가 리드하는 성격이고 그것에 따르지 않으면 화를 엄청 내셨어 그게 무서워서 어렸을때부터 엄마가 시키는 대로 했고 나중에 와서는 내가 직접 내린 결정이 맞는 것인가 헷갈리게 되고 항상 학교랑 학원에서 듣는 말이 "틀린거 같아도 자신있게 얘기해"야
그리고 항상 못 울게 하셨어 울면 왜우냐고 뭘 잘했길래 우냐고 욕하면서 매타작했고. 그래서 항상 숨어서 울었어 그것도 이제 들키면 엄청 맞았지...
어렸을 때 주위 어른들께 우리엄마 너무 무섭다고 말하면 다 똑같이 "엄마가 원덬이 강하게 키우려고 하는거야~", "그래도 가족인데 이해해" 이 두개 대답이었어
그래서 어렸을 때는 나도 엄마가 나를 위해서 그러는 줄 알았다? 그런데 다른 친구들 가정 얘기를 들으면서 우리 집이 비정상적인 집인걸 알게됐어
가족이면 그러지 말아야지
아무리 훈육이 필요하더라도 그렇게 심한 욕하면서 도살장 개 잡듯이 팼으면 안됐지
나는 어렸을 때 부터 엄마의 그런 모습을 보면서 죽고 싶다라고 계속 생각했고 태어나지 말았어야 했는데, 자고 일어나면 죽었으면 좋겠다 라고 생각했어 지금까지도 계속 죽고싶다고 생각했지만 무서워서 못죽었지...

나 진짜 엄마가 너무 무섭다 내가 너무 예민하게 반응하는거야...?
리플 더 보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도서이벤트] 완전히 새로운 히어로의 등장!! 이사카 고타로 신작『화성에서 살 생각인가?』(8/30 水 마감) 713 17.08.18 10660 0
전체공지 ■■■ 신규회원 및 더쿠 회원들 제발 필독!! 현재 진행중인 무통보차단 관련 미리 조심해 ^^* 734 17.07.02 271370 48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07/21 10번. 아가씨 단어 관련 논란 등 갱신 ★) 2451 16.06.07 1040860 48
전체공지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970082 90
모든 공지 확인하기()
74530 음식 소문의 대게장딱지 먹은 후기 00:04 46 0
74529 그외 방금 겪은 상황이 존나 짜증나는 후기 5 17.08.20 94 0
74528 그외 절친이 남자친구 생겨서 나도모르게 이상한 감정이 드는 중기 2 17.08.20 81 0
74527 영화/드라마 택시운전사 후기(노스포) 17.08.20 31 0
74526 그외 1년동안 게임 접으려고 마음 먹은 후기 17.08.20 40 0
74525 음식 스타필드 고양 프리오픈 후기 4 17.08.20 86 0
74524 그외 어릴 때 본 인소 다시 보다가 멘탈 나간 중기 1 17.08.20 81 0
74523 그외 대외활동 2박 3일 이상 다녀온 덬들 어땠는지 궁금한 중기 17.08.20 30 0
74522 그외 남친이랑 대판 싸우고 남친이 치사하게 군 덕분에 더 좋은 곳에서 여유롭게 휴가를 보내다 온 후기 3 17.08.20 162 0
74521 그외 소개팅 어플 가입과정에서 생각이 많아진 후기 1 17.08.20 130 0
74520 그외 유럽여행 계획짜는데 벌써 머리아픈 중기 (좋았던곳 추천해줘) 14 17.08.20 156 0
74519 그외 아이폰 내구성에 대해서 궁금한 후기 14 17.08.20 184 0
74518 그외 오늘 Meet 시험 보고 앞길이 깜깜한 후기 5 17.08.20 215 0
74517 그외 각 잡고 다이어트 제대로 하기 전기 1 17.08.20 127 0
74516 영화/드라마 애나벨 후기 약스포 허허 6 17.08.20 89 0
74515 그외 일기어플로 일기 쓰는게 꽤 재밌는 후기 1 17.08.20 114 0
74514 그외 다들 수건을 한번만쓰고 빠는지 궁금한 후기 33 17.08.20 545 0
74513 그외 소니캐스트 디락 이어폰 후기 2 17.08.20 36 0
74512 그외 기본 캘린더 앱 쓰는데 갈아타고 싶은 중기 17.08.20 33 0
74511 그외 친척들 다 모이는 자리 갔다왔는데 존나존나 빡치는 소리들 다 듣고 온 후기 5 17.08.20 305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727 Next ›
/ 37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