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541486980
조회 수 2199 추천 수 0 댓글 26
안녕 덬들 난 고1이야
저번에도 엄마가 한 말에 충격 받은 후기 올렸었는데 이번에도 불안하고 무섭고 내 속 털어놓을 데도 없고 저번에 덬들이 걱정도 해주고 위로도 해줘서 다시 찾아왔어

내가 요새 영어과목 부분에서 잘 못하고 있어 맘이 힘드니까 공부도 제대로 안되더라 나는 영어를 괜찮게 하던 애였고 잘하고 싶은 열정이 있었고 방학때 여행으로 많이 빠졌기 때문에 더더 열심히 학원에 나왔어 그런데 숙어시험을 한번도 통과한적도 없고 독해실력도 너무 엉망이라서 선생님이 엄마랑 같이 말하면서 학원을 계속 다닐건지 말건지 결정하라고 하셨어
내가 진짜 얼마나 멍청하길래 결국 이런 말까지 듣는구나 생각했어 나 진짜 숙어가 죽도록 외워도 안외워져서 늦은시간까지 잡고 그러다보니까 독해나 문법 같은 건 제대로 숙제못하고...그러니까 학원에서 제대로 수업못하고...
도서관에 가서 생각해보니까 나때문에 같이 수업하는 애한테 피해줄 수 있고 나도 지금 너무 힘들고 인강도 듣기로 했으니 끊자고 생각했어 그리고 이걸 엄마한테 말하는게 문제였는데 말씀드리니까 "그래 끊어라" 그러셨어
솔직히 화 엄청 내시면서 욕할줄 알았는데....

물통 싱크대에 놓고 방으로 가려는데 "너 왜 영어 안하냐"라고 하셔서 "나는 정말 잘하고 싶어서 완전 열심히 했어"라고 했어 선생님께 연락 드렸냐고 해서 문자 보여드리려니까 "됐어 내일 선생님하고 연락할거니까 됐어"라고 하셨는데 엄마가 말 세게 하실 거 같아서 걱정된다..

방으로 들어와서 책상 정리를 하고 있었는데 동생이 물을 흘렸나봐 동생이 놀라서 "아...!"하고 거의 0.1초만에 머리 때리는 소리가 나더라고 그 뒤로는 개새끼 개썅놈의 새끼 등등 진짜 어렸을때부터 들어도 적응되지 않는 욕이 엄마 입에서 나왔어 그때 나는 "아 나 이제 죽었다"생각했는데 그때 또 엄마가 "이 개새끼들이 오늘 다 뒤져서 죽고싶냐"(텍스트라서 별로 안무섭겠지만 진짜 허스키한 엄마 목소리로 고래고래 소리지르셨어 너무 무서워)하시더라고
"큰 새끼는 공부를 쳐하는지 어떻게 하는지 작은 새끼는 노이로제 걸려서 쓸데없는 짓만 쳐하지 썅 뒤질라고 환장했어 해달라는 대로 다 해줬더니만 뭐가 그렇게 불만이길래 썅"(뭐라고 더 하셨는데 기억이 안난다)
그리고 내 방으로 들어오셔서 "너 쓸데없는 일본어 하지마 "라고 하시고 아 또 뭐 말하셨는데 기억이 안나...
아 메이크업 하지마라고 하셨어(내 꿈이 메이크업 아티스트거든)

엄마 때문에 너무 죽고싶어 요즘 더 그래
어렸을 때 부터 정말 조그만 걸로 매타작하고 욕하고..
엄마는 항상 사람들이랑 있을 때 자기가 리드하는 성격이고 그것에 따르지 않으면 화를 엄청 내셨어 그게 무서워서 어렸을때부터 엄마가 시키는 대로 했고 나중에 와서는 내가 직접 내린 결정이 맞는 것인가 헷갈리게 되고 항상 학교랑 학원에서 듣는 말이 "틀린거 같아도 자신있게 얘기해"야
그리고 항상 못 울게 하셨어 울면 왜우냐고 뭘 잘했길래 우냐고 욕하면서 매타작했고. 그래서 항상 숨어서 울었어 그것도 이제 들키면 엄청 맞았지...
어렸을 때 주위 어른들께 우리엄마 너무 무섭다고 말하면 다 똑같이 "엄마가 원덬이 강하게 키우려고 하는거야~", "그래도 가족인데 이해해" 이 두개 대답이었어
그래서 어렸을 때는 나도 엄마가 나를 위해서 그러는 줄 알았다? 그런데 다른 친구들 가정 얘기를 들으면서 우리 집이 비정상적인 집인걸 알게됐어
가족이면 그러지 말아야지
아무리 훈육이 필요하더라도 그렇게 심한 욕하면서 도살장 개 잡듯이 팼으면 안됐지
나는 어렸을 때 부터 엄마의 그런 모습을 보면서 죽고 싶다라고 계속 생각했고 태어나지 말았어야 했는데, 자고 일어나면 죽었으면 좋겠다 라고 생각했어 지금까지도 계속 죽고싶다고 생각했지만 무서워서 못죽었지...

나 진짜 엄마가 너무 무섭다 내가 너무 예민하게 반응하는거야...?
리플 더 보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 서브컬쳐방 BL카테 관련 공지 내용 전면 백지화 및 사과문 486 17.12.16 27744 57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12/17 - 6번 재갱신 , 12/20 - 8번 문항 갱신) 2629 16.06.07 1465809 49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1435867 121
모든 공지 확인하기()
85089 그외 엄마한테 다이어리를 선물하려고 하는데 덬들의 조언이 필요한 중기. 2 13:57 40 0
85088 그외 복수전공 과 선택이 너무 고민되는 후기 4 13:36 84 0
85087 그외 종강학식이가 인생운동찾는중기ㅋㅋ 4 13:26 130 0
85086 음식 천하장사 더블링 콰트로치즈 후기 13:18 47 0
85085 그외 같은반 애가 부정행위했는데 감독선생님이 봐주라고해서 어이없는 중기 9 13:16 315 0
85084 그외 오스틴놈 해고하고싶은 후기 (feat.꿈의 정원) 1 13:16 73 0
85083 그외 자존감 낮은친구랑 대화하기 힘든 중기 13:13 72 0
85082 그외 탐폰쓰는 덬들 궁금한 후기 9 13:09 79 0
85081 그외 유튜브 브이로그가 너무 재밌는 후기 6 13:02 216 0
85080 그외 새내기생활을 마무리지으며 쓰는 1년간의 조별과제 후기 1 12:58 74 0
85079 그외 95년생 덬들!! 제일 처음 기억이 언제인지 궁금한 중기 10 12:57 113 0
85078 그외 90~95년생덬들 집에 어릴때 앨범 몇권 있는지 궁금한 중기 18 12:52 129 0
85077 그외 연예인 패싱? 당한 후기 6 12:42 508 0
85076 그외 주말에 밀레니엄 힐튼 서울 다녀온 후기 2 12:40 142 0
85075 그외 회사 그만둔지 한달 얼굴폈다는 소리 엄청 듣고있는 중기 3 12:31 212 0
85074 영화/드라마 오리엔트 특급 살인사건 본 후기 12:30 78 0
85073 그외 회사 그만둬야되나 고민하는 중기 16 12:20 334 0
85072 그외 눈+사람=눈사람 ^><^ 12:13 111 0
85071 그외 아이폰8플 카메라에 흡족한 후기 (feat 교토여행) 5 12:03 239 0
85070 그외 항생제 먹고 알레르기 반응 왔는데 계속 먹으라는 의사 말 들어야하나 고민인 중기 11 11:31 443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4255 Next ›
/ 42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