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541346236
조회 수 692 추천 수 0 댓글 6
사소한거에 기분이 확 틀어져버려서
그 순간부터 점점 가라앉으면서 화가 확 나고 분노가 치밀어서 주체가 안돼
혼자 엄청 울고 살기 싫어지고..

예를들면 동생이 나가면서 또 수건을 제자리에 안걸어놨다거나,
엄마가 재활용을 안내놓고 집안에 문앞에 놔서 집이 지저분해 보인다거나,
증명사진을 찍었는데 아주머니가 깜빡하고 메일로 안보내주셨다거나(급한것도 아님),
증명사진을 찍었는데 얼굴이 잘 못나왔거나,
일하다가 내가 실수해서 한번 혼났다거나,
영화를 보러가는데 버스를 잘못타서 시간이 늦었다던가 등등..

남들은 그냥 짜증내고 말 일인데 나는 저런 사소한일들로 기분이 확 잡친다 해야될까
그날은 아무것도 못하고 그냥 집에서 혼자 울거나
이럴때 가족이랑 마주치면 내가 분노가 주체가 안되서 엄청 싸워
어릴때 가정환경에 문제가 있었어서 그런걸까?
나 어릴때 아빠가 알콜중독이여서 맨날 소리치고 엄마 괴롭혔고,
사촌오빠한테 성희롱 당한적이 몇번 있는데 용기내서 엄마한테만 말했었는데 엄마가 대수롭지 않게 넘어갔거든
나 애기때 왕따당했을때도 그랬구
글고 내가 진짜 힘들때 그래서 친구없이 집에만 쳐박혀있을때 동생한테 맛있는거 한번 먹으러가자 영화한번만 나랑 보러가자 해도 한번도 안가줬고..
이런부분들 때문에 가족들을 향한 나도 모르는 분노가 잠재되어 있는걸까
그치만 엄마도 그때 너무 힘든 상황이여서 심적 여유가 없었을거고,
동생도 어릴때 내가 왕따당하면서 우울하게 사느라 잘 돌봐주지 못했어서 솔직히 다 이해는 가
머리로는 이해가 가는데 마음으로는 나도 모르게 자꾸 가족들을 원망하게 되나봐
애처럼 삐진것도 아니고 나도 내가 싫다
처음엔 가족들 원망으로 시작해서 결국 나 자신을 비난하게 되더라

사실 내가 거의 2년의 히키코모리 생활을 보내다가 이제서야 나가보려고 일을 다니려고 이것저것 알아보고 이력서도 내고 그러는 중이거든..
근데 일하게 된다해도 혹여나 실수할까봐 눈치 엄청 보고 불안해할거 훤히 내다 보이는데
벌써부터 생각만해도 너무너무 숨막혀

아주 사소한 일에도 모든걸 그만두고 죽고싶단 생각을 매일 반복하면서 사는데
이러다가 내가 핀트가 나가버릴까봐 무섭다..
내과에서 예전에 약은 진정제랑 신경안정제같은거 받아먹은적 있는데 처음에 빼고는 난 그닥 효과도 없더라구
상담치료랑 더 심도있는 치료들은 내가 돈이 없는데 많이 비싸다더라
거의 한달치에 80만원돈 깨진다 들었는데..
돈없으면 정신과치료도 못받는데 내 의지로는 고쳐지지도 않고 정말 갑갑하다

내가 대인기피증 있는건 아는데 저런부분들이..
나는 분노조절장애 같은걸까?
아님 조울증? 우울증?
그냥 이름만 들어도 다 내가 가지고있는 정신병같아서 모르겠네..
정말 살기싫다
리플 더 보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도서이벤트] 당신의 마음을 잔잔하게 흔드는 추억의 음식은? 『밥 이야기』 (1/25 木 마감) 1011 18.01.17 31283 0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김명민x오달수x김지원 주연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 시사회 초대!!(1/25 木 마감) 835 18.01.16 28138 1
전체공지 소소한 새 기능 몇가지 추가 안내 269 18.01.11 55243 21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1/23 : 3-1번 홍보 관련 항목 갱신) 2678 16.06.07 1615485 50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1590274 124
모든 공지 확인하기()
87400 그외 카페 신입 3일된 후기 TT 02:37 23 0
87399 그외 혹시라도 내가수 공개라디오에 당첨될지도 모른다는 실날같은 희망으로 까르보불닭을 참고있는 중기 1 02:36 19 0
87398 그외 친구를 잘못 사귀었던 것 같은 중기~후기 2 02:16 90 0
87397 그외 동숲 포켓캠프 동물들이 너무 귀여운 후기 2 02:10 49 0
87396 그외 직장동료가 이미지만드는게 맞는 것 같은 후기 (스압) 4 01:54 152 0
87395 그외 1학년 3번하고 드디어 대학정착할거가튼 후기 7 01:41 220 0
87394 그외 과거의 기억을 떨쳐내지 못하는 중기 1 01:41 37 0
87393 음식 생선쉽게먹는법 찾는후기 9 01:37 121 0
87392 그외 고3 따위가 연애를 해도 되나싶은 중기 3 01:35 89 0
87391 음식 운동 후 먹을 간단한 단백질 추천해줘 2 01:33 52 0
87390 음식 이 추운날 건대입구까지 가서 우동 먹고 온 후기 2 01:25 176 0
87389 그외 7년째 연애중인데 헤어져야하나 심각하게 고민되는 중기... 18 01:19 377 0
87388 그외 청광렌즈 (블루라이트차단)안경 사려는데 고민중인 중기 3 01:16 105 0
87387 음식 마지막 만찬 즐긴 후기ㅠㅠ 3 01:14 217 0
87386 그외 비디자인덬이 디자인 덬에게 질문하고 싶은게 있는 후기! 1 01:13 45 0
87385 그외 첫 렌즈 맞췄는데 걱정되는 후기 1 01:03 50 0
87384 음악/공연 감빵 해롱이가 나덬 뮤지컬 최애 캐릭터를 없애 버린 후기 1 00:54 198 0
87383 그외 비혼족 중기 (축의금) 3 00:49 232 0
87382 그외 내가 모르는 일정이 써있어서 너무 무서운 후기 00:47 97 0
87381 그외 5살 조카에게는 귀걸이가 신기한 후기 6 00:39 401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4370 Next ›
/ 43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