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454519580
조회 수 1805 추천 수 0 댓글 27
오래전부터 친구였고 같이산지는 3년째고 2년은 더 같이 둘이서만 살예정인데 그냥 너무 질린다.

걔는 첫째라 착한아이콤플렉스때문에 다른사람한테 싫은소리 안하고 그냥 참으면서 실제론 싫어하면서 아닌척 좋은척하는데
나한테도 그러길래 같이사는 사인데 그냥 얘길해라 이랬는데
이번에 또 앞에서는 알았다 그러더니
뒤에서 친구들이랑 얘기하는데 싫다고 그러고ㅋㅋ
또 나만 나쁜년만들고

도대체 언제까지 나만 나쁜년이 되야하는지도 모르겠고
이렇게 얘기하면 아니라고 너 나쁘다고 생각하는거 아니라고 앞에서는 그렇게 얘기하면서
나중에 얘기할땐 너 이기적이잖아 이러고

본인은 방이있어서 개인공간이 있지만 나는 거실을 방으로 써서 내방에서 티비보고 밥먹고 (부엌이작아서방에서먹어야함) 화장하고 노트북하고 다 내방에서 하는데
나는 내 개인공간이 필요한성격인데 걔 남친이랑 통화오래해서 따로 방이 필요해서 작은 방을 걔가쓰고 나는 거실에 문달아서 방으로쓰는데 진짜 너무 싫다.
잘때 예민해서 처음에 많이 싸웠는데도 여전히 나 자는데도 뭐 놔둘꺼있다고 들락날락
들락날락할꺼면 조용히라도 가던가
조용히도 안다니고 쿵쾅쿵쾅


걔는 나에대한 존중은 없으면서 착한아이컴플렉스때문에 남들한테는 엄청 잘해줘서 매번 나만 나쁜애고 나만 못되고 이기적인 인간이 된다.ㅋㅋㅋㅋ남들이 볼 땐 걔만 배려심넘치는걸로 보이니까

이런거 얘기하면 걔가 니한테 하는게 얼만데ㅋㅋㅋ

집구하는것도 내가하고 관리비도 매달 내가 챙겨서 내고 내방청소도 나만하고 화장실도 더럽게쓰는거 내가 치우고ㅋㅋㅋ내가 버는게 괜찮아서 밥도 내가 자주사고 저녁반찬도 내가 사서 내가 만들어놓고ㅋㅋㅋㅋ
거의 내집에 얹혀사는 수준인데
이래도 나만 나쁜년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자기 필요할때만 나 찾는데ㅋㅋ지금도 이사가야하는데 자기바쁘다고 하나도 안알아보고 내가 다 알아보고 내가 매번 챙겨야하고ㅋㅋㅋ

대화로 해결해야지 해서 얘기하면 뭐해 걔한테 나는 안중에도 없는 인간이라 매번 얘기한거는 까먹고 신경도 안쓰고 지일 지남친이 제일 중요하고


근데 계속 같이 살아야하니 또 그냥 내가 참고 풀어야겠지만 진짜 말하고 싶지도 않다.

대화하는것도 스트레스라서 그냥 출근하고 친구들이랑 단톡방에서 대화안하니까 삐졌나 싶어서 챙기는거 진짜 역겨워
매번 사람이 싫어질때까지 만들어놓고.그놈의 착한아이컴플렉스때문에 지도 별로 안그러고싶으면서 괜히 챙기고ㅋㅋㅋ

예전엔 그래도 얘가 날 친구라 생각하니 이렇게 화났나 신경쓰고 하는거겠지 했는데 그냥 착한아이컴플렉스일뿐
그냥 남들한테 나쁜사람 되기싫은거뿐이면서


진짜 너무 지치고 힘들다.
친구들은 쟤가 저러니까 내가 더 이기적이라고 생각해서 친구편만 들고ㅋㅋㅋ나는 무슨말을 해도 어린애 투정부리듯이 보고
나는 회사안다니고 안바빠서 다 챙기나
나도 바쁘고 힘든데
나도 매번 참는건데
얘기해봤자 그때 잠깐이고 오히려 내가 화내는 뻔뻔한 애가 되고



진짜 따로살고싶은데 따로살기엔 같이산것도 많고 부모님이 혼자사는거 반대해서 2년은 더 같이 살아야하는데
다음에 집 이사할때는 진짜 갈라서야할 것 같다.

진짜 정이란 정은 다 떨어졌는데 타향살이중이라 아무도 없어서 그냥 둘이 붙잡고 있는 느낌이야


지금도 집에 가기싫어서 회사화장실에서 1시간째 이러고앉아있네
차라리 일이나 할껄
리플 더 보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 서브컬쳐방 BL카테 관련 공지 내용 전면 백지화 및 사과문 482 17.12.16 26006 58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12/17 - 6번 재갱신 , 12/20 - 8번 문항 갱신) 2627 16.06.07 1464732 49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1435099 121
모든 공지 확인하기()
85045 그외 하루에 빠지는 머리양이 정해져 있나 싶은 후기 4 03:06 124 0
85044 그외 변비로 너무 고생하고 있는 후기 8 02:38 146 0
85043 그외 친구랑 자연스럽게 조금씩 멀어지는 방법이 궁금한 중기 5 02:26 213 0
85042 그외 다이어트 후 일상이 달라진 덬들의 이야기를 듣고싶은 중기 4 01:46 223 0
85041 그외 내가 탈모인지 아닌지 고민하는 후기 8 01:33 235 0
85040 음식 투썸 신메뉴(?) 진저쿠키라떼랑 애플치즈케잌 먹은 후기 1 01:07 312 0
85039 그외 대학교 2학년이제 끝나는데 휴학할까 고민하는중기 3 01:00 173 0
85038 그외 다리가려워서긁으면 하얗게 각질같은거일어나는 중기 16 00:30 694 0
85037 그외 컴퓨터 킬때 카카오톡이 자동으로 실행되는데 왜 그런건지 모르겠는 중기... 2 00:30 208 0
85036 그외 귀요미 뿌시래기가 자라서 아저씨가 된 후기(feat.미묘냥 역변?주의) 8 00:29 471 0
85035 그외 감기몸살 걸려서 골골대고 있는 후기 2 00:26 64 0
85034 그외 알바하는 곳에 재수했다고 얘기해서 힘들고 조언을 얻고 싶은 후기 3 00:22 233 0
85033 그외 카메라 알못이 남들 사지 말라는 카메라 사고 만족중인 후기 11 00:20 448 0
85032 그외 타로점 보고 온 후기 1 00:03 221 0
85031 그외 집주인을 뭐라고 불러야 할지 모르겠는 중기 28 00:00 886 0
85030 그외 아름다운 가게에서 캐셔 분께 웃음 드린 후기 1 17.12.17 159 0
85029 그외 스트레스 푸는 방법이 궁금한 중기 8 17.12.17 172 0
85028 그외 교회 청년부 등록했는데 잘 한건가 싶은 초기 7 17.12.17 318 0
85027 영화/드라마 스타워즈 보고 왔는데 어안이 벙벙한 후기 (극불호, 스포) 5 17.12.17 179 0
85026 그외 냄새 트라우마를 고쳐보고 싶은데 잘 안되는 후기 1 17.12.17 231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4253 Next ›
/ 42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