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437278706
조회 수 1187 추천 수 0 댓글 27

참고로 우리 엄마 얘기고 나 덬은 예쁜 한정 병 (음료수 병, 텀블러, 향수 병 같은) , 인형을 모으는게 취미임

작년 12월 말에도 내 돌 한정 플카 버려서 울다가 잠들어서 2016년의 마지막을 좆같이 보냄


초 중학생땐 지금 처럼 심하지 않았던걸로

기억 나 또한 물건이 그리 크게 중요한 물건이 없었기에 그냥 있었는데


고등학교 들어가서 학업, 친구관계 스트레스가 커지고 예민이 극달하면서 소유욕도 심해짐

그리고 우리 엄마는 내 물건을 스케일 크게 버리기 시작했음

아니다 우리 엄마는 그동안 잘 만 물건 버리고 파손 시켰는데

내가 고등학교 이후로 부터 알아챈걸 수도 있음


그중 물건 버린거? 파손한거 세가지만 썰 풀어 보자면 (너무 길테니까 마지막 썰만 봐도 돼..ㅎ)


유리병을 화장실에다가 헹구고 냅뒀었음 (이건 내가 잘 못 한거임)

이틀 후 유리 병이 생각나서 보니까 없는거임 찾았는데 샴푸하고 린스 사이에 가려져있는데

약간 작아 진것이.. 무튼 이상했음 유리 병을 꺼내니까 밑 바닥이 없었음

화가난 나는 가족들 중 한명한명 다 추궁하기 시작함 다 모른다고 발뺌

결국엔 범인은 우리 엄마였음 ㅋㅋㅋㅋ 엄마가 구경하다가 내 유리병 깨트리고 교묘하게 가린거였음


사실 깨트린것만으로도 화가 났는데 거기 까진 그냥 넘길만 했음

근데 엄마가 깨트리고 모르는척 한것 뿐더러

린스와 샴푸 사이에 교묘하게 가린게 ㅋㅋㅋㅋㅋ 꼭지 돌았음

더 화나는건 사과도 안하고 모르쇠 가만히 있었다는 거임


시발.


거기서 너무 화나서 소리지르고 별 지랄 다함

엄마 정말 환장하는 표정으로 ㅇㅅㅇ 이렇게 바라보다가

아빠나 동생이 말리고 아빠가 너가 잘못했으니까 사과해 하니 그제서야


미안해~~ 미안~~!  

히힣.. 환장


두번째 돌포카 내 친구꺼도 있었고 내껏도 있었음 주머니에다가 쑤셔 박아뒀는데

어느날 코트에 돌 포카가 없는거임 내가 무의식적으로 어디다 뒀나 싶어서 그날 구석구석 뒤졌던걸로 기억함

혹시나마 울 엄마에게 물어봤더니


아~~ 그 금색으로 뒤집어 씌여있는거? 그거 버렸어 ㅇㅅㅇ

하.. 알고보니까 코트 정리해주면서 뒤지게 되었는데 버렸다고 한다~!

이날은 밤이여서 지랄 떨 수 가 없었음 그저 울다가 잠


마지막으로 어제 있었던 일임 물론 말했듯이 난 병모으는게 취미임

그중 나는 고3때 부터 누누히 갖고 싶었던 술병이 있었음.. 참고로 한정판 술 병이였음

하지만 나이제한으로 못사기도 하고 빠른 년생이라 학교 앞에있는 술병을 보며 그저 팔리지만 않길 기도하며 입만 다실 뿐이였음

올해 미자풀리고 나서 친구에게 돈 쥐어주면서 친구가 겨우겨우 사오고 정말 좋아했던 기억이 남 ㅠㅠ


나 덬은 술을 좋아하긴 하지만 그 술 자체가 도수가 높았기 때문에 무섭기도하고

술이 목적이 아닌 병을 수집할려는 목적이니 술은 후에 친구들이랑 먹던지 술 들어갈때 먹어야겠다는 생각을 함


방 한켠에다가 봉다리 채 놓았는데 엄마가 내 방에 놀러와서 봉다리 풀어보더니 술병을 끄내듬


엄마 : 어멍 이게 뭐얌?

나 : 아 이거 술 이얌 ㅎㅎㅎ 난 못사니까.. 전 부터 병 때문에 사고싶었는데 드디어 샀지 뭐얌

엄마 : 별 특이한게 많네

나 : 아 부탁하나만 하자 나 저거 진열대에다가 놔줭~


하고 엄마가 분명 진열대 쪽으로 간건 기억나는데 이게 불과 한달전 일임

오늘 가족끼리 고기 먹으면서 술 들어가니까 기분이 좋은거임 그래서 용기내서 그 전에 사놨던거 마셔보자!

하고 먹을려니 없는거야.. 진열대 부터 거실 서랍장 다 뒤졌는데도 없고 ㅋㅋㅋ


엄마보고 물어보니까 엄마가 기억을 못하는거임.

여기서 슬슬 불안감이 언습해오고 술병 사진 보여주니까 내 방에서 본 기억만 나고

그 후가 기억이 안난다는거임


내가 .. 그걸 어떻게 구한건데 시발 그동안 버린 물건이나 그런건 그렇다 쳐도

이건 내가 일년동안 기다려서 친구에게 사정사정해서 돈 쥐어주고 부탁한거란 말임

이걸 어디서 찾아서 다시 사 중고 거래는 존나 싫고


이번엔 좀 상황 파악 되었는지 미안하다고 하는데 미안하다고 해서 나에게 퉁칠 일이 아니란 말임


덬들이 내 입장에서 봐봐 겨우 얻은건데 입 한모금도 안마시고 애지중지 하던게 갑자기 사라졌어 ㅋㅋㅋ

심지어 한정판이야 구할 수 있는데가 웬만한 곳 아닌 이상 (진짜 구석지거나 사람들 안다니는곳) 이젠 없단 말임..

버려진지도 모르고 어떻게 된지도 모르고 엄마만 믿고 진열장에 있어야 할 병들이

진열대에 가져간 이후로 어떻게 되었는지 모르고


찾는 내내 내가 아끼던 목베개도 없어진걸 알게됌 3시간동안 목베개 하고 그놈의 술병 행방 찾으면서 울고불고 지랄 발광하니까 

엄마도 진절 머리났는지 개 싸움났는데


지금 글쓰면서도 너무 서럽고 눈물 비집고 나올려고 함

아 위에 글 쓰면서 말 안한게 있는데 우리 엄마는 내가 인형 수집 , 병 수집 하는걸 존나 이해를 못하는 사람임

난 처음에 내가 이상한 사람인줄 알았는데 내가 ㅄ 가 아니였음 근데 우리 엄마는 이걸 못마땅 하게 여김


시발 이제 하도 버리니깐 뭐 조금만 없어져도 엄마가 버렸네~~ 이 생각이 듬

제발 어디든 좋으니까 버려지지 않고 우리집 어딘가에 있길 간절히 희망한다 떠올릴 때 마다 너무 화가나고 눈물나


동생 방이 따로 없어서 내가 동생 위해서 내 방을  동생에게 줄겸 자취 할까 생각도 했는데

난 아직 내 방이 너무 편하고 바깥도 너무 무서워서 안 나가고 있었는데 이젠 내가 정말 나가야되나 싶어


오늘 이후로 목 매달아서 자살하고 싶은 충동이 크게 와 닿았어 긴글, 우울글 읽어줘서 고맙고

부디 덬들 오늘 하루 행복했음 좋겠다. 나 오전에 수업있는데 부모님 일어나기 전에 그냥 집 나가버릴려고

그동안 어디있지 ^,T ??

리플 더 보기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코미카 이벤트 중단 사과문 공지 91 2017.03.26 17016 6
전체공지 메갈 쉴더 및 관련 공지 위반 회원들 약 60명 전원 무통보 차단 알림 396 2016.07.21 79160 58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2017.03.27 update+) 1613 2016.06.07 503659 41
전체공지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2016.05.21 484334 77
전체공지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가입 마감 기록 공지 (2016.12.18 마감) 777 2015.02.16 722458 14
모든 공지 확인하기()
62349 그외 20살 때 편의점 알바하다가 취객 아저씨 때문에 펑펑 운 후기 (장문주의) 283 17.03.17 11408 108
62348 그외 매일 용기내서 모르는 사람에게 칭찬한마디씩 해주고있는 후기 179 15.08.21 5356 104
62347 그외 대스포) 일진님에게 찍힌 후기 (데이터 주의) 117 16.03.26 5817 95
62346 음악/공연 중학생때부터 좋아하던 일본 밴드 리더에게 편지썼는데 답장과 선물을 보내준 후기....... 233 16.07.06 13053 76
62345 그외 한 달 사이에 자존감 확 높아진 후기 156 16.02.16 10175 70
62344 음악/공연 김준수 토스카나 팬미팅 후기(16년4월 팬미팅)부제:탈덕의 씨앗을 부추긴 여행)-긴글주의- 154 17.02.12 15649 67
62343 그외 어제 드콘 현장에서 남우현 무대 보고 운 후기 54 16.06.05 2727 63
62342 그외 홀로 도쿄 여행중인 모태솔로 쟆무묭덬 너무 설레는 경험을 하는 중기 545 17.03.26 9051 60
62341 그외 7개월동안 약 40키로 감량한 후기!!!!!!!!!!!!! (스압 주의) 1099 16.09.12 29192 55
62340 그외 홀로 여행중인 모태솔로 쟆무묭덬 설레는 경험을 하고있는 후기 573 17.03.27 7548 53
62339 그외 소매치기 당했는데 내가 육상부였던 후기 161 15.12.28 10848 48
62338 그외 베이비돌 리페인팅 - 샤이니 종현 커스텀 제작 후기 (초스압, 데이터주의) 120 16.05.27 7063 42
62337 음식 왜 붕어싸만코는 붕어싸만코인가 빙그레에 물어본 후기 97 16.04.20 4677 41
62336 그외 식당 종업원분께서 "무명의 더쿠...?" 라고 나한테 하신 후기 285 15.07.23 10687 40
62335 그외 쌍수 하고 온 후기(수면마취후기) 58 16.02.26 3604 38
62334 음식 홍대생덬의 홍대 주변 음식점 45+2개 리뷰(별거없음주의/데이터주의) 575 17.02.14 4745 37
62333 그외 덬들에게 도움이 될 신천지 안당하는 법 배운 후기 23 16.11.18 2198 36
62332 그외 [★혐짤주의] 바르는 코팩 턱에 붙인 후기 (혐짤!) 28 16.08.25 8631 36
62331 그외 홀로 여행중인 모태솔로 쟆무묭덬 설레는 경험을 하고있는 후기의 후기(글 김 주의) 386 17.03.28 4300 31
62330 그외 어색해진 짧은 머리를~♩보여주...고 싶은 후기 (데이터 조금만 조심) 29 16.07.19 4586 31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18 Next ›
/ 3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