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방금 슼방에서 버스랑 티켓파는 데 시간 안 맞았다는 글 보고 생각나서 쓰는 후기야ㅋㅋㅋㅋ


여행을 끝내고 지독한 감기를 얻어온 나는 한국에 도착해서 돈이 더 들더라도 공항버스를 타고 가기로 결심함.

아무래도 공항버스 타고 가는데 더 편하고 좋으니까...무거운 캐리어를 끌고 표를 사러 갔는데

내가 표를 사러 간 시간이 12시 40분쯤이라고 치면 1시차 혹은 3시차밖에 없는 상황이었음.(시간은 전부 예시일 뿐 진짜 시간ㄴㄴ)

몸이 안 좋아서 천천히 타고 가려고 했는데 2시간을 기다리는건 너무 힘들어서 그냥 1시차를 구매함.


그리고 바로 차를 기다리러 갔고, 기다리는 곳에 도착한 시간이 45분쯤이었음.

곧 바로 차 한대가 왔는데 12시 40분 차였고, 우리지역이 다른 지역을 경유했다 가는 버슨데,

도착한 버스는 우리지역에 가지 않는 버스였음.

버스 위에 행선지 써 있는 곳에도 그렇게 써 있었고, 버스 기사님도 우리지역은 안 간다고 하심.

그래서 버스가 좀 밀리나 보다 하고 40분정도를 기다림.

1시 반이 되서 버스가 하나 왔는데, 우리지역에 가는 버스였고, 앞에 시간이 1시 40분으로 써져있었음.

그냥 시간이 잘못되었나보다 하고 타려는데, 버스기사님이 이 버스 아니라고 하심.


그래서 내가 버스 기다렸는데 안 왔다고 하니까, 1시 버스는 이미 왔다 갔을거라고,

버스 표 가서 바꿔오라고 하심.

그래서 아픈 몸과 무거운 캐리어를 이끌고 버스표를 바꾸러 뛰어감.

뒤에 다른 분이 계셨는데, 내가 죄송한데 제가 좀 많이 급해서요...하니까

고맙게도 순서를 양보해주셔서 표 바꿔달라고 함.


근데 표 파시는 분이 그 시간 버스는 없는 버스라고 하심.

그래서 내가 저기 버스 서 있다고 표 바꿔오라고 하셨다고 하니까

계속 없는 버스라고, 예매 못 한다고 하셔서

그 말이 아예 없는 버스라는 소리냐고 아니면 시간이 얼마 안 남아서 예매를 못 하는거냐고 물어보니

그냥 아예 없는 버스라고 함.

그래서 황당해서 내가 1시 버스 계속 기다렸는데 안 오더라 하니까

그 분이 한숨을 쉬더니 그 버스는 이미 왔다갔다고 함.

그래서 내가 기다렸는데 안 왔다고 다시 말하니까

다른 손님들도 이렇게 항의하러 왔으면 모르겠는데,

손님 말고는 다 타고 갔다고 하면서 화면을 보여주심. 그래서 할말이 없었는데,

생각해보니 나 말고는 그 지역을 가는 사람이 없었음.

어떻게 그걸 알았냐면, 아까 짐 싣는다고 지역 물어볼때 우리지역 가는 사람이 나밖에 없었거든ㅋㅋㅋㅋ


지금에야 생각하는 거지만 그 때 승객 중 우리지역 가는 사람이 있기는 하냐고 확인했어야 했는데...ㅎㅎㅎㅎ

여튼 그래서 그럼 그냥 3시차 달라고 하니까,

수수료가 나간다고 함. 물론 지나간 차라서 30%정도 가져가는 건 알았지만,

그 당시에는 내가 차를 기다렸는데 오지도 않았고, 아까 서 있던 차는 없는 차라고 하고,

심지어 그 차를 타려고 했을때는 티켓 없으면 못 탄다고 하고...

여튼 이런 저런 걸로 혼자 짜증이 나서 그럼 환불하면 어떻게 되냐고 물어보고 수수료 떼고 환불하고 옴.

환불하는 과정에서 짜증내거나 하지는 않았어.

그냥 혼자 짜증이 나서 버스가 타기 싫어져서 환불한것 뿐임. 돈 다 못 돌려받냐는 얘기도 안했고...


결국 캐리어를 들고 공항철도를 타고 서울역으로 가서 기차를 타고 내려가서 버스를 타고 가서 걸어서 30분정도를 감ㅋㅋㅋ

우리집에 갈 수 있는 방법이 버스 아니면, 택시 아니면 저거 뿐이었거든.

그리고 감기가 악화되서 이주를 넘게 앓았었고.


하고싶은 말은, 버스가 오지를 않았는데 왜 왔다고 했냐는 거랑,

시간표가 안 맞으면 미리 말을 하던가 아니면 안내를 해줬으면 좋았을 텐데ㅎㅎㅎㅎ

버스 타려면 표가 꼭 있어야 하는데, 버스랑 매표소랑 시간이 안 맞으면 버스를 어떻게 타라는 건지 모르겠음ㅋㅋㅋㅋ

한 5년전에 탔을때는 잘 타고 갔는데 이번에 한번 이렇게 되니까

그 다음부터는 다시는 타고싶다는 마음이 안 생기더라ㅋㅋㅋㅋ

나는 우리 지역만 이런 줄 알았는데 슼방에 저랬던 사람이 또 있었다는 글을 보니까 그 때 생각이 나서 씀ㅋㅋㅋㅋ

다른 덬들은 공항버스 탈 때 이런 일 안 생겼으면 좋겠다ㅠㅠ

즐겁게 여행 다녀왔는데 마지막 날에 저런 일 생기니까 그냥 한동안은 여행 다녀와서 즐거운 느낌이 없더라고ㅠㅠ

리플 더 보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2797 16.06.07 2259053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206657
모든 공지 확인하기()
97988 그외 이렇게 살아도 되나 싶은 중기 11:53 61
97987 그외 눈에 껍질이 벗겨진 거 같고 희뿌연 게 끼는 후기 8 11:52 89
97986 그외 원더기 생애 처음으로 버스 사고나서 기사아저씨가 다른버스 타라고 한 후기 2 11:49 72
97985 그외 국민은행에서 나도 모르는 돈 찾은 후기 6 11:28 362
97984 그외 죽고싶진않은데 이런것도 우울증인가 궁금한 중기 2 11:27 88
97983 그외 할 말 없을 때 입 밖으로 나오는 tmi 어떻게 막나 고민하는 중기ㅠㅠㅠㅠ 23 11:01 561
97982 그외 여행하면서 여러 사람들에게 도움받은 후기(소소함) 3 10:49 132
97981 그외 차분해지는 법을 알고싶은 후기 10:40 98
97980 그외 다이어트하는 동기가 나한테 왜그러는지 모르겠는 중기 16 10:02 730
97979 그외 가족이 뭔가 한 걸/어디 다녀온 걸 왜 궁금해해야하는지 모르겠는 후기 38 09:58 789
97978 그외 해외여행 잘알덬들의 도움이 필요한 중기ㅠㅠ 5 09:49 280
97977 음식 빙그레 곤약젤리 복숭아/청포도 후기 6 09:04 401
97976 그외 보통 회사생활 할 때 결재선이 궁금한 후기 3 09:01 365
97975 그외 이직 면접 보고 멘붕 온 후기 08:43 258
97974 그외 집앞 쓰레기버리는 곳에 무개념들땜에 짜증나는 중기 4 07:55 242
97973 그외 우리 아빠가 그래도 인생을 헛살지 않으셨구나 느낀 후기 44 07:37 1764
97972 그외 여름만 되면 걸을때 허벅지끼리 쓸려서 너무 따가운 후기 15 06:17 898
97971 그외 경찰서에 진술서 작성 도와주고 온 후기(별 거 없음) 2 03:09 470
97970 그외 동생 sns 사용하는거때문에 스트레스 오지는 후기 13 03:04 1134
97969 그외 한국 돌아가기 전 마지막 날, 숙소 앞 강가에 발 담구고 있는 후기 4 02:23 760
목록 HO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4900 Next ›
/ 49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