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437344940
조회 수 664 추천 수 0 댓글 7

지난번 몇 번 글 적었던 무묭이야


엄마는 2주전에 하늘나라로 우리를 두고 먼저 떠났어.





나는 일주일 쉬고 바로 회사로 돌아왔고 생각보다는 잘 지내고 있어.


회사에 있을때는 엄마 생각이 1도 나지 않고 거의 


자기 전에 누우면 엄마랑 했던 것들이 떠오르고 사실 떠오르기시작하면 


한도 끝도 없이 떠오르다가 결국 울게되기 때문에


거기서 끝내고 잠들려고 애쓰고 그런데


바쁘다보니까 피곤하고 그래서 그마저도 잘 안하더라.


산 사람은 어떻게든 살아야하니까 살아지더라고. 일부러 더 생각을 안하려고도 해. 


원래 살던대로 취미생활도 하고 영화도보러가고 즐겁게.


솔직히 나도 집에 가만히 앉아서 그냥 엄마생각만 하고싶어 그런데 그럴수가 없으니까...


우리 동생도 나름 자기 생활에 잘 지내는 것 같아.





그런데 우리아빠는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도 더 힘들어하는 것 같아.


나는 엄마가 긴 투병을 하면서 아빠가 지쳐하는걸 많이 봤어. 그렇기에 조금은 덜 힘들수도 있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1년만에 복직해서 회사다니는 아빠는 매일 술을 마시고 잔뜩 마시고 들어와서는 지쳐 잠들고


울기도 많이 울고, 술만마시면 우리한테 자꾸 ㄱ너희들은 괜찮냐고 


빨리 털어내라고 자꾸 말을 꺼내는게 본인이 너무 힘들다는 뜻인 것 같아.


너무 사이가 좋으셨고 두분이 앞으로 우리도 다 컸고 둘만의 많은 남은 생들의 계획을 세워왔을텐데


아빠의 좌절감이 얼마나 클지는 자식이지만 나도 상상을 못해... 


그래서 그저 나는 옆에서 최대한 덜 외로우시게 함께 해드리지만 정말 1도 엄마의 빈자리를 채울 수 없어서 스스로도 답답하고


슬프고 힘드네. 


평소에 여행을 너무 좋아하시고 집에 있는걸 싫어하셔서 일부러 데리고 나가려고도 해봤는데


엄마 없이는 그것도 싫으신가봐. 더 생각난다고...




정말 시간만이 약이겠지??


대체 얼마나 많은 시간이 걸려야 정말 조금 무뎌질까




리플 더 보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도서이벤트] 1920년에 쓰여진 포르투갈 리스본 여행 가이드북 『페소아의 리스본』(7/27 木 마감) 1169 17.07.20 14622 4
전체공지 ●●●●●●● [필독] 게시물 제목에 (-) 마이너스 달고 마이너스 플로우 달리기 범람으로 인한 금지 공지 422 17.07.16 44094 54
전체공지 ■■■ 신규회원 및 더쿠 회원들 제발 필독!! 현재 진행중인 무통보차단 관련 미리 조심해 ^^* (2017/07/20 7번 항목 불편한 회원들 갱신) 689 17.07.02 154780 45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07/21 10번. 아가씨 단어 관련 논란 등 갱신 ★) 2413 16.06.07 918814 47
전체공지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838123 87
모든 공지 확인하기()
71983 그외 비립종 제거한 후기 1 21:26 97 0
71982 그외 치킨배달부가 이상한말을 하고 갔어 23 21:11 502 0
71981 그외 덬들은 여행지를 어떻게 정하는지 궁금한 중기 17 20:39 174 0
71980 그외 덕태기와서 탈휴덕하고 싶은데 팬덤이 반줌이라 못하겠는 후기 5 20:21 319 0
71979 그외 퇴사 고민되는 중기 11 20:19 217 0
71978 그외 우유나 땅콩알레르기도 없는데 오곡라떼나 토피넛우유만 마시면 탈나는 후기 3 20:05 138 0
71977 음식 백종원 양파덮밥 해먹고 아주 만족한 후기 9 19:57 442 0
71976 그외 이번 교사 증원이 아쉬운 중기 10 19:46 606 0
71975 그외 이게 탈덕일까 궁금한 후기 3 19:22 257 0
71974 그외 카알못 미러리스에 대해 물어보고 싶은 중기 1 18:47 80 0
71973 그외 사랑니 한번에 4개 다뽑은 후기 8 18:45 339 0
71972 그외 문복이랑 같은 동네 사는거 알게 된 후기 2 18:27 503 0
71971 그외 요즘 자꾸 별것도 아닌 일로 눈물나는 후기 1 18:15 106 0
71970 그외 급식덬 학교면접 보는데 옷 추천 받는 중기. 10 17:57 334 1
71969 그외 꺄~올 알바 늦고 있는 중기 17:15 111 0
71968 영화/드라마 스포없는 덩케르크 후기 17:07 143 0
71967 그외 교대덬 4년치 교생실습 후기 14 16:32 681 0
71966 그외 십자수 어플 너무 재밌는 후기 7 16:26 599 0
71965 그외 과동기 부모님 돌아가셨는데 연락 어떻게 하면 좋은지 고민되는 중기 9 16:02 564 0
71964 음식 맥날 신제품 콘슈버거 먹어본 후기 4 15:56 480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600 Next ›
/ 3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