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미녀와 야수는 역시 내용을 알아도 너무 좋은 영화였어
노래도 잘맞고 영상도 소품도 좋았고
엠마왓슨도 너무 예쁘고.

그래. 원래 사람많은 영화관은 원래 관크를 피하기 힘들긴해.
그치만 난 오늘 너무 화가났어서 더쿠에 풀러왔어ㅠㅠ굉장히 얘기가 길어질 거 같지만8ㅁ8

영화를 어제봤는데, 만석이고 커플인 거 치고 다른 관크는없었거든? 근데 내옆사람들'만'...문제였어.

시작은 영화가 시작하고 이제 디즈니 로고가 나올즈음.
그때까지는 아직 사람들도 들어오고있고 팝콘소리며 떠드는 소리가 들렸지.
그리고 내 오른쪽에 앉아있던 남자와 여자도 그러했고.
자리가 친구. 나. 남자. 여자. 이렇게였어.

그런데 엠마왓슨이 노래를 부르는 한창인데도 여자가 굉장한 하이톤으로 영화 품평을 하고있는거야. 그리고 남자도 껄껄하면서 받아치고있고.
(내친구도 선명하게 들릴정도였으니 속닥인 것도 아님)
노래가 조용해지면 알아서 닥칠까했는데 계속 떠들길래 내가 한숨쉬면서 아, 옆에 진짜 시끄럽네. 이랬더니 남자는 그때부터 조용히하기 시작했어.

하지만 영화라는 건 시끄러운 구간도 있지만 잔잔한 구간도 있잖아. 어김없이 여자는 계속 남자친구를 쳐다보면서 와~엠마왓슨 진짜이뽀~(혀가 굉장히 짧았음) 근데 저기 소품들 이뿌다아~이런식으로 계속 말을 거는거야. 심지어 별 거 아닌 장면에서도 떠들떠들.
처음에는 남자도 내 눈치보느라 고개만 끄덕였는데 자꾸그러니까 말리긴 커녕 속닥속닥거리기 시작했어.
아 물론 여자는 속닥이지않음. 그냥 화면보면서도 얘기함^^

그래서 저 중간에 내가 남자분 쳐다보면서 한 번 더 주의를 드렸어. 저기요. 말좀 그만해주시겠어요?하고. 그랬더니 자기만 좀 조용히하려하지 여자친구 말릴 생각은 없어보이더라고.
근데 거기서 내가 자꾸 소리내면 앞에도 내목소리 들려서 시끄러울까봐 해탈하고 화면에만 집중하기로했지.

그리고 영화가 중간쯤 접어들어가는데,
굳이 똑바로 쳐다보지않아도 여자가 남자한테 안기면서 팔로 감싸안는 게 느껴졌어.
그래서 그래. 차라리 입이라도 닫고 둘이 꽁냥거려라. 하는데
영화가 끝나갈 때까지 쪽쪽쪽 츄릅츄릅. 여자는 계속 찡찡거리는 소리내고. 아예 둘이 마주보고만 있더라고ㅋㅋㅋㅋㅋㅋㅋㅋ
중간에 진짜 중요한 씬에서도 과자봉지뜯고있고.(미리뜯어시바!!!!!!)

그래서 너무 기가막혀서 나도 아예 팔에 턱괴고 빤히 그 커플을 쳐다보고있었음.
남자는 나랑 눈마주치더니 그 후론 내쪽으로 고개안돌렸고, 여자는 내가 쳐다보고있는 거 뻔히알면서도 계속 눈피하면서 뽀뽀하더라.
(내가 좀 노골적으로 쳐다보고있었음)

결국엔 영화끝날 즈음에 나는 한숨쉬며 결말의 영상미에 집중했고,
첫번째 크레딧이 올라가니까 아예 큰소리 내면서 쭈아아아압 쭈아아압 히히히 이러고있더라.
미녀와 야수는 크레딧이 두 번인데 첫번째때는 뒤에 등장인물 영상이 나와서 불을 안켜더라고.
그래서 다른 관객들은 속닥속닥정도만 하고 다 앉아서 보고있었음.

그렇게 상영관에 불이 들어오고 사람들이 짐을 싸기 시작할 때 나도 그냥 나가려다가 너무 답답해서
친구한테 큰소리로 아~영화 진짜 좋다. 옆에서 떠들지만 않았으면 진짜 최고였을텐데!!! 진짜 시끄러워 정신나갔나봐!
이러고 한 번 째려보고 나옴.
보니까 여자는 기분나쁜 표정 짓고있더라.
근데 목소리때문에 대학생쯤인줄 알았더니 불켜지고나서 보니까 전혀 아니던데....

암튼 그래서 나는 영화관을 나오면서 다음부턴 멤버십포인트를 써서라도(통신사랑 CJ, CGV다 VIP라영화 돈내고 잘 안보긴해) 옆에 빈자리를 만들어둘까....진지하게 생각했어.

하지만 그건 좋은 자리 앉고싶은 사람들한테 민폐일 거 같아 생각만하고 친구랑 쳐먹히면서 진정함.

ㅋㅋㅋㅋㅋㅋㅋ아니...ㅋㅋㅋㅋㅋ진짜 그렇게 관람할거면 멀티방이나 DVD방이나가서 단 둘이 보세요.


.....ㅠㅠ
리플 더 보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도서이벤트] 동화보다 환상적인 국내 최초 두뇌 게임 + 컬러링북! <미스터리 맨션> (11/22 水 마감) 1988 17.11.13 32098 2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11/10 - 2번 문항 팬사이트 팬카페 파생 SNS 불판 유도 등 금지 更新) 2566 16.06.07 1347396 49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 11/15 추가 更新+) 16.05.21 1315043 121
모든 공지 확인하기()
82609 그외 20대후반이고 취업 아직 못했는데 진짜 리얼 정신못차리고 사는 덬들 혹시 있나 궁금한 후기.. 02:55 10 0
82608 그외 엄청 쪼만한 한줌 강아지 키우는 후기 2 02:42 74 0
82607 그외 어제 대한항공서 사생 본 후기 02:04 247 0
82606 음식 펩시 한정판에 속은 후기( 쓰레기 ㅜㅜㅜㅜ 시벨 ㅜㅜ) 1 02:01 156 0
82605 그외 세례받은 후기!(긴글주의 일기주의) 4 01:53 77 0
82604 그외 170이상 + 상의 66~77+ 여름용 반팔 + 롱이거나 최소 무릎밑 + 린넨X -> 이 조건의 원피스 몇날며칠 뒤지다가 후기방에 도움을 요청하는 후기ㅜㅜ 2 01:26 142 0
82603 그외 짝남이 나를 완전 여사친으로 생각하는지 호감 정도는 있는지 궁금한 중기 20 00:54 307 0
82602 그외 케이돌 잡덬의 알아둬도 쓸모없는 페어곡에 관한 후기 (1탄) 6 00:37 181 1
82601 그외 호캉스해본 덬들에게 궁금한 중기 4 00:36 173 0
82600 그외 어제 이사온 첫 날 바선생 10마리정도 나와서 정병온단 덬.. 후기2 +수정 1 00:34 212 0
82599 그외 에잇세컨즈 롱패딩 후기... 00:28 264 0
82598 그외 영어가 필요한데 일어가 재밌는 중기 00:27 70 0
82597 음식 아마씨, 대마씨, 치아씨 먹는 후기 00:24 76 0
82596 그외 반 여자애가 너무 좋은데 친구로서 좋은건지 아니면 그 이상인건지 모르겠는 중기 8 00:15 350 0
82595 그외 운동이 너어무 싫어서 조언을 얻는 후기 00:06 68 0
82594 음식 6공 다이어리 쓰는 덬들이 다이어리 자랑해줬으면 하는 후기 9 17.11.19 350 0
82593 그외 6년 짝사랑을 끝맺음한 후기 4 17.11.19 309 0
82592 그외 반에 옹성우 닮은 남학생이 있는 후기 9 17.11.19 395 0
82591 그외 내가 짝사랑 중인가봐.. 깨달은 후기 1 17.11.19 143 0
82590 그외 덬들의 모테키와 그 반대의 시기 얘기를 듣고싶은 후기 2 17.11.19 162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4131 Next ›
/ 41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