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미녀와 야수는 역시 내용을 알아도 너무 좋은 영화였어
노래도 잘맞고 영상도 소품도 좋았고
엠마왓슨도 너무 예쁘고.

그래. 원래 사람많은 영화관은 원래 관크를 피하기 힘들긴해.
그치만 난 오늘 너무 화가났어서 더쿠에 풀러왔어ㅠㅠ굉장히 얘기가 길어질 거 같지만8ㅁ8

영화를 어제봤는데, 만석이고 커플인 거 치고 다른 관크는없었거든? 근데 내옆사람들'만'...문제였어.

시작은 영화가 시작하고 이제 디즈니 로고가 나올즈음.
그때까지는 아직 사람들도 들어오고있고 팝콘소리며 떠드는 소리가 들렸지.
그리고 내 오른쪽에 앉아있던 남자와 여자도 그러했고.
자리가 친구. 나. 남자. 여자. 이렇게였어.

그런데 엠마왓슨이 노래를 부르는 한창인데도 여자가 굉장한 하이톤으로 영화 품평을 하고있는거야. 그리고 남자도 껄껄하면서 받아치고있고.
(내친구도 선명하게 들릴정도였으니 속닥인 것도 아님)
노래가 조용해지면 알아서 닥칠까했는데 계속 떠들길래 내가 한숨쉬면서 아, 옆에 진짜 시끄럽네. 이랬더니 남자는 그때부터 조용히하기 시작했어.

하지만 영화라는 건 시끄러운 구간도 있지만 잔잔한 구간도 있잖아. 어김없이 여자는 계속 남자친구를 쳐다보면서 와~엠마왓슨 진짜이뽀~(혀가 굉장히 짧았음) 근데 저기 소품들 이뿌다아~이런식으로 계속 말을 거는거야. 심지어 별 거 아닌 장면에서도 떠들떠들.
처음에는 남자도 내 눈치보느라 고개만 끄덕였는데 자꾸그러니까 말리긴 커녕 속닥속닥거리기 시작했어.
아 물론 여자는 속닥이지않음. 그냥 화면보면서도 얘기함^^

그래서 저 중간에 내가 남자분 쳐다보면서 한 번 더 주의를 드렸어. 저기요. 말좀 그만해주시겠어요?하고. 그랬더니 자기만 좀 조용히하려하지 여자친구 말릴 생각은 없어보이더라고.
근데 거기서 내가 자꾸 소리내면 앞에도 내목소리 들려서 시끄러울까봐 해탈하고 화면에만 집중하기로했지.

그리고 영화가 중간쯤 접어들어가는데,
굳이 똑바로 쳐다보지않아도 여자가 남자한테 안기면서 팔로 감싸안는 게 느껴졌어.
그래서 그래. 차라리 입이라도 닫고 둘이 꽁냥거려라. 하는데
영화가 끝나갈 때까지 쪽쪽쪽 츄릅츄릅. 여자는 계속 찡찡거리는 소리내고. 아예 둘이 마주보고만 있더라고ㅋㅋㅋㅋㅋㅋㅋㅋ
중간에 진짜 중요한 씬에서도 과자봉지뜯고있고.(미리뜯어시바!!!!!!)

그래서 너무 기가막혀서 나도 아예 팔에 턱괴고 빤히 그 커플을 쳐다보고있었음.
남자는 나랑 눈마주치더니 그 후론 내쪽으로 고개안돌렸고, 여자는 내가 쳐다보고있는 거 뻔히알면서도 계속 눈피하면서 뽀뽀하더라.
(내가 좀 노골적으로 쳐다보고있었음)

결국엔 영화끝날 즈음에 나는 한숨쉬며 결말의 영상미에 집중했고,
첫번째 크레딧이 올라가니까 아예 큰소리 내면서 쭈아아아압 쭈아아압 히히히 이러고있더라.
미녀와 야수는 크레딧이 두 번인데 첫번째때는 뒤에 등장인물 영상이 나와서 불을 안켜더라고.
그래서 다른 관객들은 속닥속닥정도만 하고 다 앉아서 보고있었음.

그렇게 상영관에 불이 들어오고 사람들이 짐을 싸기 시작할 때 나도 그냥 나가려다가 너무 답답해서
친구한테 큰소리로 아~영화 진짜 좋다. 옆에서 떠들지만 않았으면 진짜 최고였을텐데!!! 진짜 시끄러워 정신나갔나봐!
이러고 한 번 째려보고 나옴.
보니까 여자는 기분나쁜 표정 짓고있더라.
근데 목소리때문에 대학생쯤인줄 알았더니 불켜지고나서 보니까 전혀 아니던데....

암튼 그래서 나는 영화관을 나오면서 다음부턴 멤버십포인트를 써서라도(통신사랑 CJ, CGV다 VIP라영화 돈내고 잘 안보긴해) 옆에 빈자리를 만들어둘까....진지하게 생각했어.

하지만 그건 좋은 자리 앉고싶은 사람들한테 민폐일 거 같아 생각만하고 친구랑 쳐먹히면서 진정함.

ㅋㅋㅋㅋㅋㅋㅋ아니...ㅋㅋㅋㅋㅋ진짜 그렇게 관람할거면 멀티방이나 DVD방이나가서 단 둘이 보세요.


.....ㅠㅠ
리플 더 보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도서이벤트] 1920년에 쓰여진 포르투갈 리스본 여행 가이드북 『페소아의 리스본』(7/27 木 마감) 888 17.07.20 6518 3
전체공지 ●●●●●●● [필독] 게시물 제목에 (-) 마이너스 달고 마이너스 플로우 달리기 범람으로 인한 금지 공지 421 17.07.16 37407 52
전체공지 ■■■ 신규회원 및 더쿠 회원들 제발 필독!! 현재 진행중인 무통보차단 관련 미리 조심해 ^^* (2017/07/20 7번 항목 불편한 회원들 갱신) 681 17.07.02 145516 45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07/21 10번. 아가씨 단어 관련 논란 등 갱신 ★) 2401 16.06.07 909826 47
전체공지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829450 87
모든 공지 확인하기()
71838 그외 공대 대학원 박사과정 졸업하는 후기 3 01:18 34 0
71837 그외 삶에 희망이 없는 중기(긴글, 우울 주의) 01:14 40 0
71836 그외 예의/융통성 없는 친구 때문에 고민인 중기 2 01:09 37 0
71835 그외 항문외과를 가야할거 같은데 두렵고 무서운 중기 (약간의 더러움 주의) 5 01:07 43 0
71834 그외 자체 여름휴가로 호텔 예악한 초기 5 01:06 60 0
71833 그외 편의점 초보알바생이 오출등록관련해서 궁금한게있는후기... 01:05 22 0
71832 그외 나도 트위터 짤 모은거 올리고 싶은 후기(스압) 9 00:29 156 1
71831 그외 최근에 코믹메이플 덕질하면서 ㅈㄴ 행복했는데 정털려서 탈빠하려는 후기 3 00:12 204 0
71830 음식 쿠폰써서 치킨 시켜먹은 후기 1 00:05 100 0
71829 그외 더쿠가 이상한건지 사파리가 이상한건지 얼마 이용하면 광고창으로 넘어가버리고 돌아오지 못하는 후기 10 17.07.21 141 0
71828 그외 고등학교때 같은반이였던 아이를 만났는데 어이없는 후기 17.07.21 159 0
71827 그외 근처 파바에 가서 담당생일 치르고 온 후기 2 17.07.21 170 0
71826 그외 엄마랑 이모 모시고 해외여행 막바지인 중기 3 17.07.21 205 0
71825 그외 내 선생님은 아니지만 동생 미술학원 선생님이 너무 귀여우셔서 죽을 것 같은 중기 4 17.07.21 215 0
71824 그외 트위터 명언 모으고 있는데 공유하고싶은 후기 27 17.07.21 518 0
71823 그외 재수덬 마이웨이길 걷기로 다짐하며 쓰는 일기(a.k.a 제곧내...) 2 17.07.21 171 0
71822 그외 토니모리 틴트산 후기 2 17.07.21 337 0
71821 영화/드라마 덩케르크 본 후기 5 17.07.21 137 0
71820 그외 스타벅스 해피아워 다녀온후기 4 17.07.21 413 0
71819 그외 회사 근처가 아이돌 연습실이라 존나 짜증나는 후기 4 17.07.21 996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92 Next ›
/ 35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