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389810204
조회 수 248 추천 수 0 댓글 3

zMpzm

【마닐라=AP/뉴시스】12일 필리핀 마닐라 남부 파사이의 일본 대사관 앞에서 전시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들이 지지자들과 함께 시위를 벌이고 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이날부터 5박6일 일정으로 필리핀, 호주,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 태평양 연안 4개국 순방을 시작한 가운데 이번 시위는 일본의 사죄와 보상을 요구하는 목적으로 개최됐다. 2017.01.12

【마닐라=신화/뉴시스】김혜경 기자 = 아시아·태평양 4개국 순방길에 오른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12일 첫 방문국인 필리핀에서 일본군 위안부 필리핀 피해자들의 항의 집회에 직면했다.

아베 총리의 필리핀 방문 소식을 접한 필리핀 위안부 피해자들은 이날 오전 수도 마닐라에 위치한 일본 대사관 앞에서 항의 시위를 벌였다.

고령의 나이의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은 이날 일본 정부의 공식 사죄와 배상을 요구하는 내용의 피켓을 들고 거리로 나왔다.

이들은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에게 이번 아베 총리와의 정상회담에서 자신들의 곤경에 대해 알릴 것을 촉구했다.

"우리는 두테르테 대통령이 아베와의 회담에서 필리핀 위안부 피해자들 뿐 아니라 아시아 각국의 위안부 피해자들에 대한 일본 측의 공식 사죄와 배상 문제를 논의할 것을 요청한다"고 필리핀 위안부 생존 단체 '릴라필리피나(Lila Pilipina)'의 대표인 레칠다 엑스트레마두라는 말했다.

그는 이전 필리핀 정권들은 필리핀 여성들이 제2차 세계대전 중 일본군들에 의해 강제적으로 성 노예가 된 위안부 피해자들의 고충을 외면했다며 한탄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또한 두테르테 대통령이 일본군이 우리땅에서 군사훈련을 하고 군사 기지를 만드는 것을 허락하지 말기를 바란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필리핀의 한 여성단체인 '가브리엘라' 또한 두테르테 대통령에게 아베 총리가 제안할 경제협력 때문에 위안부 피해자들을 저버리지 말 것을 경고했다.

필리핀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 여성은 1000여명 가량이었지만 이 중 현재 70명만 생존해 있다. 필리핀 정부는1956년 일본과의 합의 등에 따라 5억5000만달러(약 6500억원) 규모의 물자와 서비스를 지원받아 전쟁 피해배상 문제를 이미 해결했다는 입장이다.


YkKHC
【마닐라=AP/뉴시스】12일 필리핀 마닐라 남부 파사이의 일본 대사관 앞에서 전시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들이 지지자들과 함께 시위를 벌이고 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이날부터 5박6일 일정으로 필리핀, 호주,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 태평양 연안 4개국 순방을 시작한 가운데 이번 시위는 일본의 사죄와 보상을 요구하는 목적으로 개최됐다. 2017.01.12

한편 두테르테 대통령은 이날 마닐라에서 아베 총리와 회담을 하고 테러 대책 및 인프라 건설, 각종 개발 프로젝트 및 해상 협력 등에 대해 논의한다.

아베 총리는 필리핀에 정부개발원조(ODA)와 민간투자를 합쳐 향후 5년간 1조엔(약 10조4000억원) 규모의 지원을 약속할 전망이다. 아베 총리가 이렇듯 필리핀 외교에 공을 들이는 것은, 필리핀에 각종 지원을 하며 세력을 확장하는 중국을 견제하기 위해서다.

아베 총리는 마닐라 외에도 두테르테 대통령의 고향인 남부 도시 다바오시를 방문해 두테르테와의 개인적인 신뢰 관계도 구축할 전망이다.

한편 아베 총리는 12일부터 17일까지 5박6일 일정으로 필리핀을 시작으로 호주,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 태평양 연안 4개국을 순방한다.

이번 순방은 아시아태평양 지역 국가들과의 연대를 확인하는 한편, 남중국해 등에서 해양 진출을 꾀하는 중국을 견제하고, 도널드 트럼프 차기 미국 대통령이 폐기하기로 공약한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의 마지막 불씨를 살리기 위한 것으로 분석된다.

chkim@newsis.com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2D&mid=shm&sid1=104&sid2=231&oid=003&aid=0007708288

리플 더 보기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코미카 이벤트 중단 사과문 공지 92 2017.03.26 17501 6
전체공지 메갈 쉴더 및 관련 공지 위반 회원들 약 60명 전원 무통보 차단 알림 396 2016.07.21 79174 58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2017.03.27 update+) 1613 2016.06.07 503914 41
전체공지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2016.05.21 484657 77
전체공지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가입 마감 기록 공지 (2016.12.18 마감) 777 2015.02.16 722504 14
공지 잡담 경어 총정리 문법설명 글 (표 수정) 386 2017.03.18 3796 90
공지 재팬스퀘어 바이두 이용 TIP (+ 7/2 내용 추가) 342 2015.01.21 77633 164
모든 공지 확인하기()
88961 재팬스퀘어 TV LIFE 4/14 야마다 료스케 6 19:24 66 0
88960 재팬스퀘어 호시노 겐 MV집에서 각 영상을 회상, 특전 영상은 "니세 아키라"가 내비게이트 1 19:23 46 0
88959 재팬스퀘어 오늘자 오리콘 데일리 싱글/앨범/DVD/블루레이 차트 1~50위【판매지수+】 (19:30 싱글 갱신완료) 11 19:11 244 0
88958 재팬스퀘어 순간을 노린 카메의 소소한 개그(비슷한 것)(feat. 야마삐)(feat. 쟈가운 웃음들) 11 18:43 154 0
88957 재팬스퀘어 사시하라 리노의 레귤러 프로그램 11 18:23 264 0
88956 재팬스퀘어 日 국민배우 와타나베 켄, 미국서 불륜 발각 6 18:23 313 0
88955 재팬스퀘어 日기린맥주, 성전환수술에 60일 휴가…"다양한 인재확보 차원" 3 18:17 98 0
88954 재팬스퀘어 주간 예능 뉴스 랭킹: 1위는 아라시 2위는 야마모토 유스케 사무소 계약해제 3위는 스다 마사키 솔로 CD 데뷔 10 17:58 217 0
88953 재팬스퀘어 오늘자 사카이 마사토.jpg 8 17:44 256 0
88952 재팬스퀘어 日 학교매점서 66년 근무한 91세 할머니…"수고하셨습니다" 11 17:38 306 0
88951 재팬스퀘어 피폭국 日, 유엔 핵금지조약 불참한 이유…트럼프 눈치보기? 17:34 26 0
88950 재팬스퀘어 메가박스 분노 엽서세트 증정 이벤트 1 17:31 127 0
88949 재팬스퀘어 FLASH 2017/04/11 - 카케이 미와코(후방) 1 17:17 110 0
88948 재팬스퀘어 FLASH 2017/04/11 - 연예인 파파라치 17:17 234 0
88947 재팬스퀘어 FLASH 2017/04/11 - 도쿄03 토요모토 아키나가, 하마마츠 메구미 불륜 보도 3 17:17 176 0
88946 재팬스퀘어 일본 여행사 테루미 클럽 27 일, 도쿄 지방 법원에 파산 "출국 한 사람은 자력으로 대처」 4 17:16 86 0
88945 재팬스퀘어 기무라 후미노 집밥 인스타.insta 1 17:13 119 0
88944 재팬스퀘어 나나오 트위터 - 보쿠운 크랭크인 2 17:08 110 0
88943 재팬스퀘어 「배우 호감도 랭킹」논이 V2달성. 기무타쿠는 3연패 못함(주간문춘) 11 17:06 319 0
88942 재팬스퀘어 야노 시호, 딸 사랑이 장난기 넘치는 모습 공개 “왠지 항상 이상한 얼굴” 12 16:51 608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4449 Next ›
/ 44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