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fCuSv


히로시마를 무대로 경찰, 그리고 방탕의 세계를 살아가는 남자들의 광열을 그린 영화 「고독한 늑대의 피」(시라이시 카즈야 감독)의 동명 원작 소설이, 21일자 오리콘 주간 문고 랭킹에서 지난 주 15위에서 9위로 랭크업. 작품 첫 및 저자 유즈키 유코 씨(50)에게도 자신 첫 톱 10 진입이 되었다.


영화는 배우 야쿠쇼 코지(62)와 마츠자카 토리(29) 출연으로 실사화되어 12일부터 공개. 「폭력단 대책법」 통과 직전인 쇼와 63년 히로시마를 무대로 폭력단 항쟁에 맞서는 신참 형사와 베테랑 형사의 모습을 담은 하드보일드 미스터리로 "경찰 소설×인의없는 싸움"으로 불리고 있다.


본작은, 2015년 8월에 단행본으로 발매되어, 「2016년 제69회 일본 추리작가협회상 장편 및 연작 단편집 부문」 을 수상하고 「책 잡지가 선정하는 2015년도 베스트 10」 제2위, 「이 미스터리가 대단해!」(2016년판) 제3위, 「제154회 나오키상」 에 노미네이트된 화제작 문고. 4월 16일, 14주 만에 TOP100 진입이 된 71위로 상승한 이후, 주를 거듭할수록 순위를 올려, 영화 공개주인 이번 주 5월 21일자에 드디어 첫 TOP10에 진입했다.


http://www.hochi.co.jp/entertainment/20180516-OHT1T50161.html

리플 더 보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HOT 게시물 알고리즘 변경 예정. 35 18.05.26 8579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2788 16.06.07 2147875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426갱신) 16.05.21 2074391
모든 공지 확인하기()
3041258 잡담 내가 오늘 작가한테 젤 화난 건 1년 후라는 거... 00:39 1
3041257 잡담 차라리 하루탕 부쵸랑 잘돼라 마키를 위해 마키를 놔줘 00:39 1
3041256 잡담 이젠 오모와즈라는 단어만 봐도 개빡칠거 같아 00:39 5
3041255 잡담 콘서트에서 우치와 파는건 쟈니스만 그래? 00:38 13
3041254 잡담 근데 하루타 화나는게 왜 자꾸 여지를 주는거야ㅋㅋㅋㅋㅋㅋㅋㅋㅋ 00:38 17
3041253 잡담 마키 저쯤 되면 헤어지는 건 당연한 거 아니냐 솔직히 ㅋㅋ 3 00:38 26
3041252 잡담 몰라 어남마니까 마지막엔 하루탕이 먼저 키스하겠지 00:38 8
3041251 잡담 토가놈 계폭/절필 빌러 오늘부터 절이라도 가야겠다 00:38 3
3041250 잡담 결말 어남마라면 블딥 산다 vs 안산다 9 00:38 24
3041249 잡담 ★☆ 지금 남아있는 사람 옷상즈러브 누구 맘이냐 ★☆ 33 00:38 77
3041248 잡담 하루땅 존재가 죄네 1 00:38 19
3041247 잡담 토가새끼는 그냥 단편만 쓰든지 절필하든지 해야함 00:38 7
3041246 잡담 부인업 타이밍 안좋은거 아니냨ㅋㅋ댓글 존나 화났어 다들 3 00:37 58
3041245 잡담 ㅈ같은 대본 살리느라 고생했다,, 00:37 9
3041244 잡담 너무 화가 치밀어서 눈물이 안멈춰ㅠㅠ 1 00:37 21
3041243 잡담 하루탕이 부쵸 거절 안했을때는 부쵸가 들이대는거 그냥 괜찮았음 ㅇㅇ 불륜인점만 빼면 3 00:37 36
3041242 잡담 마키는 마키대로 상처지만 솔직히 하루탕 상황이 누구 봐줄 상황이 못됨.. 3 00:37 47
3041241 잡담 열받을때 옷상sp보면 좀 나아짐 00:37 28
3041240 잡담 나 아직 6화 안 봤는데 존나 무섭다 1 00:37 15
3041239 잡담 얘들아 옷상즈러브? 하도 재밌대서 보려고 하는데 11 00:37 116
목록 HO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000 Next ›
/ 1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