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471854541
조회 수 709 추천 수 4 댓글 12
%25EC%2588%2598%25ED%258A%25B8%25EB%2584





%25EC%2588%2598%25ED%258A%25B8%25EB%2584




은봉희씨는 참, 마치 뭐랄까 드러운데 이뻐.




%25EC%2588%2598%25ED%258A%25B8%25EB%2584




그냥 무시해. 멋져져. 잘 살아.




%25EC%2588%2598%25ED%258A%25B8%25EB%2584






%25EC%2588%2598%25ED%258A%25B8%25EB%2584




사람들이 그런 일을 당하면요. 다들 착각해요. 

'내가 뭐 잘못했나? 실수했나? 아니면 내가 후져졌나? 지루해졌나? 내가 뭘 거슬리게 한 건가?' 

내가 그 맘 잘 알아요. 내가 그랬었으니까. 

근데 아니 잘못은 우리가 아니에요. 

배신한 그 사람들이 잘못한거야.




%25EC%2588%2598%25ED%258A%25B8%25EB%2584




"왜 날 의지해? 하지마."


"할 거예요. 할 거예요. 검사님밖에 없잖아요. 내 주변에 법 알고 힘 있는 사람."




%25EC%2588%2598%25ED%258A%25B8%25EB%2584






%25EC%2588%2598%25ED%258A%25B8%25EB%2584




'우린 운명이다. 바로 악연. 전생의 웬수.'


동감


'노지욱은 오늘도 재수없었다.

그런데 멋지다.'


동감




%25EC%2588%2598%25ED%258A%25B8%25EB%2584




'남자에 치이고, 상처받아 다신 누구도 진심으로 신뢰할 수 없을 것 같던 내가. 

다시 누군가를 신뢰하고 좋아하게 됐다는 것. 

바로 저 남자. 

나를 구원해준 사람.'




%25EC%2588%2598%25ED%258A%25B8%25EB%2584



%25EC%2588%2598%25ED%258A%25B8%25EB%2584




"우린 아무래도 운명인 것 같아. 

악연. 


그러니까 다신 내 앞에 나타나지마."




%25EC%2588%2598%25ED%258A%25B8%25EB%2584






%25EC%2588%2598%25ED%258A%25B8%25EB%2584




'왜 날 보지?'


"원치않는 감시의 시선도 폭행입니다. 

내가 원치 않는 그 누군가가 나를 멀리서 지켜보고 미행할 때 느끼는 

그 공포, 불안함, 불쾌감 이건 겪여보지 않으면 모를겁니다."


'설마 나 들으라고 하는 얘길까?'


"그 덕에 피고는 모든 거처를 옮겨야만 했고, 그리고 주변의 거의 모든 인간관계와 단절해야만 했습니다.

심지어 가장 아끼고 사랑하는 직장마저 포기해야만 했죠."


'빙고. 내 얘기다.'


"이 모든 건 원고로 부터 벗어나기 위한 몸부림이었습니다."




%25EC%2588%2598%25ED%258A%25B8%25EB%2584




역시, 다 알고 있던 거죠. 내가 스토킹 한 거. 

재판을 빙자해서 지금 이거 다 나한테 하는 이야긴거죠?




%25EC%2588%2598%25ED%258A%25B8%25EB%2584




"근데 왜 존댓말 쓰세요? 원랜 저한테 야, 너, 은봉희 막 대하셨었는데."


"그 땐 내 사람이었으니까.

근데 그 기간은 딱 2개월, 안 본지는 2년. 

고작 그 2개월짜리 인연으로 계속 말을 놓는다는게 좀 더 이상한 것 같은데요."


"이상하다기보다 거리감 느껴지니까."


"거리감이 느껴지는 게 당연하죠. 거리있는 사이니까."




%25EC%2588%2598%25ED%258A%25B8%25EB%2584



%25EC%2588%2598%25ED%258A%25B8%25EB%2584






%25EC%2588%2598%25ED%258A%25B8%25EB%2584





%25EC%2588%2598%25ED%258A%25B8%25EB%2584



열심히 살았다.

살다가 힘이 들면 가끔,

살다가 숨이 막히면 가끔, 

휴식을 취했다. 


바로 당신을 보는 것.



 %25EC%2588%2598%25ED%258A%25B8%25EB%2584






%25EC%2588%2598%25ED%258A%25B8%25EB%2584




"지금 저 걱정해주시는 거예요?"


"당연하지. 누구라도 걱정해.

길을 가다 모르는 사람이 이런 일을 당했어도 나는 걱정해. 

왜냐, 범죄와 싸우던 검사출신이니까."


'범인 등장에 새까맣게 까먹어 버렸다. 

불과 삼십분 전, 난 이 남자를 향한 내 일방적 짝사랑을 접기로 했었던 걸.'




%25EC%2588%2598%25ED%258A%25B8%25EB%2584




"내가 몹시 흥분되고 신나보였다면 네. 제대로 보셨어요 사실입니다. 

당연한 거 아닌가. 지난 2년동안 꽁꽁 숨어있던 범인이 내 눈 앞에 나타났는데. 

잡아서 누명 벗을 기회가 생긴 거 잖아요."


"너 덕분에 죽을 뻔 했어."


"이래죽나 저래죽나요."


"그걸 말이라고."


"어차피 개판 오분 전 굶어 죽기 일보직전이거든요. 제가." 


"그거랑 그렇게 죽는 거랑 똑같애?" 


"뭐가 달라요? 사무실 꼬라지를 좀 보세요. 

난 지금 파산 직전이고 제발 어디든 취직해서 먹고 살아야 되는데 

그 어디서도 날 뽑아주지 않아요. 

왜냐, 난 지검장 아들을 죽인 살인자니까. 업계 왕따니까.

나 변호사 개업했을 때 기사 타이틀이 '국민 살인녀, 법정에 서다.' 였던 건 알아요?

울 엄마, 내 앞에선 괜찮은 척 웃고 내 뒤에선 울어요. 딸이 손가락질 받는 거 속상해서.

그러니까 난 날 위해서도, 울엄마 위해서도 그리고 나 때문에 검사복 벗은 검사님을 위해서라도.

결론은 너무 좋다구요. 범인이 나타나서."


"그래 꼭 잡아. 범인."


"그럼요."


"같이. 잡자고 범인."




%25EC%2588%2598%25ED%258A%25B8%25EB%2584




"불면증 아닌 것 같은데."




%25EC%2588%2598%25ED%258A%25B8%25EB%2584






%25EC%2588%2598%25ED%258A%25B8%25EB%2584



%25EC%2588%2598%25ED%258A%25B8%25EB%2584




"너 내 사람 되라. 나한테 취직해."




%25EC%2588%2598%25ED%258A%25B8%25EB%2584




아직 방송한지 2주밖에 안 됐는데 넘치는 연출 쩌는 장면들과 대사 파티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


리플 더 보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마동석X이하늬X이동휘 주연 영화 《부라더》 VIP 무대인사 시사회 앞.줄.좌.석. theqoo 회원 초대!!(10/26 木 마감) 800 17.10.17 12370 0
전체공지 [도서이벤트] 요리사 버전의 「밴드 오브 브라더스」, 『전쟁터의 요리사들』 (10/25 水 마감) 791 17.10.16 10299 0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8/30 타덬인데~인증 / ‘투명하다’ 등 암묵적인 룰 생성 금지 갱신 ★) 2537 16.06.07 1228157 49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1186514 119
공지 잡담 케톸에 좀 전에 공지 올라온건데 이거 뎡배에도 해당되는듯 6 17.10.16 2683 0
공지 알림/결과 난 가끔 초치기가 도대체 뭘까 궁금해짐 10 17.10.11 4563 3
공지 알림/결과 커뮤니까 여러 의견 나올 수 있는데 그걸 무작정 초치기로 몰고 가면서 거품 물고 지랄할거면 그냥 팬카페 가는게 낫지 않냐 25 17.10.11 5264 2
공지 알림/결과 공지사이다인게 그냥 영화 순수하게 오락성으로 본다는글에도 31 17.08.24 5032 6
공지 알림/결과 공지 개사이다인데 그냥 올해 영화판 전체적으로 사서 키우기,논란 확대가 너무 많아 40 17.08.24 5127 9
공지 알림/결과 그놈의 도구화 소리도 존나 질림 43 17.08.24 5567 7
공지 알림/결과 공지보니까 뎡배도 조심해야겠다.. 32 17.08.24 5232 0
공지 알림/결과 ★☆ 작품내 여성캐릭터 도구화/수동적/소모적/여캐민폐 타령 및 관련 언급 금지, 언급시 차단 주의 ☆★ 76 17.08.24 27986 16
공지 잡담 개봉예정 영화 라인업 (2017.10.03 update) 83 17.03.16 22554 20
공지 뎡배스퀘어 방영예정 드라마 라인업 (2017.10.14 update) 107 17.03.16 25465 35
공지 뎡배스퀘어 만능 여주 리스트 (2017.10.16 update) 216 17.03.11 24145 53
공지 뎡배스퀘어 만능 남주 리스트 (2017.10.16 update) 292 17.03.11 30445 53
공지 뎡배스퀘어 ●●●●●【필독】드영배방 메뉴 이름 초기화 + 말머리 기능 개편 및 말머리 이용에 관한 유의사항!! 26 16.02.24 44461 1
공지 잡담 드영배방으로 이름 개편 알림 (국내 드라마 / 영화/ 배우 토크 : 드영배) 62 15.04.06 64166 3
모든 공지 확인하기()
2277222 잡담 부암동 [수겸정혜] 3화 _ 식탁 위 은밀한거래 06:20 50 0
2277221 잡담 당잠사 우탁이가 거짓말한거야? 2 06:19 63 0
2277220 잡담 부암동 [수겸정혜] 3화 _ 친해져요 우리 2 06:17 46 0
2277219 잡담 불야성에서 정해인캐 06:13 35 0
2277218 잡담 당잠사 이제 보는데 수지가 능력자 아녔음? 8 06:11 104 0
2277217 잡담 97에도 인재가 많네 여진구 이서원 곽동연 다 97인데 유키스 준(부암동 수겸이)도 97년 1월생이네 1 06:00 33 0
2277216 잡담 당잠사 고성희 오늘 보니까 2 05:54 85 0
2277215 잡담 부암동 중간에 스토리 대충 그냥 이해하고 보다가 빠져서 이제 정주행하려고 1화 틀었는데 수겸이 개청량하네 05:38 32 0
2277214 잡담 당잠사 자다 깼는데 정재찬 검사님 생각나 ㅠㅠ다정보스 ㅠ 1 05:36 22 0
2277213 잡담 부암동 그니까 이제 참지 마세요. 우리가 잘못한 건 없으니까요. 2 05:30 62 0
2277212 잡담 오늘 당잠사 어땠어? 3 05:24 97 0
2277211 잡담 부암동 웹툰 본 덬들 궁금한게 있어 ㅅㅍ 3 05:20 92 0
2277210 잡담 부암동 미숙이 시어머니도 남편한테 맞고 산 거지?ㅠㅠ 5 05:13 124 0
2277209 잡담 비숲 앤딩 어때? 2 05:12 48 0
2277208 잡담 부암동 네 명 다 다른 사람이 가진걸 부러워하는데 알고보니 다른 사람도 완전하지 않다는 걸 보여주는 것도 같고... 05:11 37 0
2277207 잡담 부암동 부암동을 보면서 느낀점- 낳았다고 다 부모가 아니다 1 04:56 57 0
2277206 잡담 설현 살기법에서 비쥬얼 개조녜다.... 2 04:46 144 0
2277205 잡담 부암동 막씬에서 사진 찍은게 누굴까? 2 04:41 90 0
2277204 잡담 부암동 수겸 친엄마 미친거 아니야? 1 04:39 118 0
2277203 잡담 부암동 와 근데 정혜랑 수겸이 사약 안 마실 수가 없다... 1 04:36 73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000 Next ›
/ 1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