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671102098
조회 수 193 댓글 2
자막한지 조금 됐어. 그리고 그 날 기억으로 살아왔고 가끔 불판 달리고 사진 올라오면 그거 보고 그러면서 살았다. 몇번의 단체 사진이 있고나서 정리가 좀 됐어. 어느 날 문득 너무 보고싶을 때 어떻게 할지 모르겠지만 그건 연뮤덕으로써 안고가야할 숙명이니까.
잘가 타이타닉 널 잊지 못할거야. 널 볼 수 있어서 행복했고 같이 아파했고 남들보단 적게 봤지만 자첫자막이 대부분인 나로썬 나름 좀 봤었네.
오늘 낮공과 밤공으로 끝이 나잖아. 다들 잘 보내주면 좋겠다. 극이 있는 동안 월식도 있어서 노문 보겠다고 밤에 나가서 플릿도 생각하고 그랬었다.
여기서 본 배우들 차기작 뜨면 따라갈거야. 이미 존도우랑 신과함께는 표도 있다. 시명배우 차기작도 볼 예정이야. 정말 좋아하고 좋아했어.
너희도 타이타닉 잘 보내줘. 이제 한동안 못보겠지. 그래도 영원한 안녕이 아니기만을 바라며.
리플 더 보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HOT 게시물 알고리즘 변경 예정. + 최적화 작업 예정 57 18.05.26 18463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2789 16.06.07 2153207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426갱신) 16.05.21 2081098
공지 그외 컬쳐(문화)방 오픈 알림. 26 16.04.17 7230
모든 공지 확인하기()
3454 도서 나태주 시인의 <어린 봄>, <사랑은 언제나 서툴다>에 대해 알려줄 사람~??? 1 01:13 19
3453 도서 여기에 쓰는게 맞는지 모르겠는데 최애 시/시집 좀 추천해줘! 4 18.05.27 45
3452 도서 진짜 좋아하는 작가의 소설 속편 정발이 안됌 3 18.05.26 84
3451 도서 생기부가 목적인 인문계 고딩에게 추천할만한 도서없을까 ㅠㅠ 부탁이야 추천좀.. 1 18.05.26 60
3450 뮤지컬/연극 혹시 지방공 때 선물 같은 거 맡겨본 덬 있어? 1 18.05.24 122
3449 뮤지컬/연극 더쿠에 연뮤덬 얼마나 잇는지 세어봐도 되나...? 50 18.05.24 295
3448 뮤지컬/연극 나 브로드웨이에 디어 에반 한센 보러왔다!!! 3 18.05.24 108
3447 도서 "나는 이제 너 없이도 너를 좋아할 수 있다." 라는게 무슨 말이야? 6 18.05.24 312
3446 도서 책 찾고 있는데..책인지 아닌지도 기억이 잘안나ㅠ 18.05.23 93
3445 도서 평생에 걸쳐 사랑하지만 이따금 만날수밖에 없는 이야기 2 18.05.23 127
3444 도서 바깥은여름 불호 쇼코의미소 호 였는데 2 18.05.23 143
3443 뮤지컬/연극 용용시 태눈멀 보고싶다.. 세로영상 올라온거 진짜 또보고 또보고 1 18.05.23 89
3442 도서 덬들의 인생책은 뭐야? 11 18.05.21 372
3441 도서 룬의 아이들이 나왔어 8 18.05.19 422
3440 영화 딴건 몰라도 올해 영진위 아카데미 후보 삽질은 안해도 되겠네 18.05.18 213
3439 도서 책 추천을 받고 싶엉!!! 1 18.05.17 271
3438 도서 베르나르 베르베르 신작 <고양이> 5/28 발매예정 1 18.05.17 359
3437 뮤지컬/연극 뮤알못의 뮤지컬 좌석 골라줘 덬들아!(런던, matilda the musical) 6 18.05.17 276
3436 뮤지컬/연극 얼마전에 렌트 관련 글 올라왔잖아 2 18.05.16 302
3435 뮤지컬/연극 오늘 컨설턴트 양승리배우였나 5 18.05.15 304
목록 HO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3 Next ›
/ 173